주 메뉴 열기

바뀜

222 바이트 추가됨, 11개월 전
2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9)
친일파들이 반공투사로 변신한 계기는 [[동아일보]]의 신탁통치 오보 사건이다. 친일파 세력들이 우익쪽으로 들어가 열렬하게 반탁운동을 하여 반공투사로 위장{{출처|날짜=2012-09-05}}하고 좌우대립이 심해질수록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 애국자로까지 변신하였다.
 
[[2004년]] [[3월 22일]]에는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통과에 따라 [[2005년]] 대통령 직속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반민규명위)가 발족하였다. 반민규명위는 대통령 직속 기구로, '일제에 협력해 우리 민족에 해를 끼친 행 위'한 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위원회는 이후 2006년, 07년, 09년에 각각 [[친일반민족행위 106인 명단|106인]], [[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195인]],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705인]] 도합 1,005인의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을 발표했으며 이와 함께 2009년 11월 26일 10여 권에 달하는 반민족행위진상규명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1052인 中 [[안익태]], [[박정희]], [[장지연]] 등은 제외되고 [[김성수 (1891년)|김성수]], [[최남선]], [[김활란]] 등의 인물은 명단에 오르는 등 형평의 논란이 일었으며, 명단에 등재된 행위자의 후손들은 결정취소 청구소송 등을 벌이며 반발했다.<ref>[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911/h2009112722030221950.htm 1005명 최종 확정, 정부 차원 과거사 정리 일단락… 민족정기 회복 계기] {{웨이백|url=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911/h2009112722030221950.htm |date=20100102053905 }}, 한국일보, 2009년 11월 27일</ref>
 
[[2005년]] [[12월 8일]]에는 출석160인 중 찬성155인으로<ref>[http://likms.assembly.go.kr/kms_data/record/data2/256/pdf/256za0015b.PDF 제256회국회 정기회 국회본회의회의록 제15호 33쪽]</ref>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이 가결, [[12월 29일|29일]]에 공포되어 친일파라고 인정된 인물이 반민족행위의 대가로 취득하였다고 판단되는 특정 재산을 후손 등이 상속했더라도 적법한 절차로 몰수하거나 환불 취소조치를 하며 이 법에 따라 세워진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가 친일파와 그 재산을 조사해 몰수 대상을 결정했다.
[[2008년]]에는 이명박 정권 출범후, 대통령령 규정·부령·훈령 등으로 설치된 837개 위원회의 통폐합이 필요하다는 감사원의 지적<ref>[http://www.fnnews.com/view?ra=Sent0801m_View&corp=fnnews&arcid=00000921299225&cDateYear=2008&cDateMonth=04&cDateDay=29“13개 과거사위원회 등 통폐합 필요” - 감사원], 파이낸셜뉴스, 2008년 04월 29일</ref>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이 431개 위원회 중 65개 위원회를 통폐합하였다.<ref>[http://www.fnnews.com/view?ra=Sent1201m_View&corp=fnnews&arcid=0922068471&cDateYear=2010&cDateMonth=08&cDateDay=16 행안부 65개 유사·중복 위원회 통폐합], 파이낸뉴스, 2010년 08월 16일</ref> 이 과정에서 과거사 관련 위원회의 통폐합을 두고 [[민주당]]등 야권이 반발했다.
 
[[2009년]] [[11월 8일]]에는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 발간식 대회를 열었는데, 이 과정에서 반대 단체와 마찰을 빚어 설전을 두고 논란이 되기도 하였다.<ref>[http://mbn.mk.co.kr/news/newsRead.php?vodCode=467400&category=mbn00007 친일인명사전 발간…후손·보수단체 반발]</ref> [[2001년]] 발족한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회 구성원 다수는 사학계에서 활동하는 인물과 국정교과서 집필진, 국사편찬위원회, [[역사문제연구소]] 등이며 150인의 편찬위원, 180인의 집필진으로 구성되어있다.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반민규명위원회]]와는 다르게, '일제에 협력한 행위를 한 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ref>[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911/h2009112722030221950.htm 친일인명사전보다 구체적 잣대 적용해 숫자는 축소] {{웨이백|url=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911/h2009112722030221950.htm |date=20100102053905 }}, 한국일보</ref>
<ref>[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911081823485&code=940100 정부가 못한 ‘친일 청산’… 시민이 ‘성역’ 깼다], 경향신문</ref> 계간 [[시대정신]] 등 [[우익]] 진영에서는 위원회 집필진들의 활동에 대해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ref>《시대정신 계간 2010년 봄호》 참조</ref>이러한 맥락에서 [[지만원]] 등 극우주의자들은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등이 친북파(親北派)라고 주장했다.<ref>[http://www.newdaily.co.kr/html/article/2009/11/09/ART36042.html '친일인명사전' 만든 임헌영이 누군가 했더니…], 뉴데일리</ref> 이러한 선정위원들의 성향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는 '보수언론들이 제기해온 색깔론에 불과하다'는 주장도 있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1961597 조중동, 친일인명사전이 그렇게도 두려운가], 오마이뉴스 2010년 11월 10일</ref> 대한민국 [[광복회]] 승병일 부회장은 완전히 소거되지 않은 친일의 유산을 우려하며 "친일세력들이 다시 득세하려는 사회분위가 조성되고 있는 것 같아 참으로 유감스럽다. 3.1독립운동을 다시 해야 한다는 절박함 마저 든다"고 말했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3717269 광복회 승병일 부회장 "친일세력 득세 사회분위기 유감"], 뉴시스 2011년 3월 1일</ref>
 

편집

171,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