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llang|ja|朝鮮総督府|조센소토쿠후}} {{llang|en|Governor-General of Korea}}<small>거버먼트 제네럴 오브 코리아</small>)는 [[일본 제국]]이 [[1910년]] [[10월 1일]] [[한일 병합 조약]] 체결일부터 [[1945년]] [[9월 2일]]까지 [[한반도]]에 대한 통치를 위해 운영하던 직속기관이었다. 본부의 소재지는 당시 [[경기도]] [[경성부]](현재의 [[대한민국]] [[서울특별시]])에 있었다.
 
[[1905년]](광무 8년) [[대한제국]] 시기에 설치된 [[통감부|조선통감부]](韓國統監府, {{llang|en|Resident-General of Korea}})를 전신으로 하여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직후에 출범하였으며 초대 조선총독으로 앞서 통감으로 있던 육군대장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가 취임하였다. [[1914년]] [[3월 1일]]에 조선총독부령 제111호(1913년 12월 29일 공포)를 통하여 지방 행정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하였는데, 훗날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행정 체계의 기본골격에 영향을 주었다.
 
조선총독부는 [[제2차 세계 대전]]에서 [[일본 제국]]이 공식적으로 패전한 이후에도 당분간 한반도 지역을 계속 통치하였고, [[1945년]] [[9월 3일]]부로 [[38도선]] 이남 지역을 [[미군정]]에게 인계하며 해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