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다음에 대한 링크 제거 중: "이명박": 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 (TW)
(다음에 대한 링크 제거 중: "이명박": 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ㅗ. (TW))
'''임채진'''(林采珍, [[1952년]] [[4월 12일]] ~ )은 [[대한민국]]의 제36대 [[검찰총장]]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본관은 [[나주 임씨|나주]]이며, [[경상남도]] [[남해군]] 출생이다.
 
[[2007년]] 11월 [[삼성 비자금 관련 폭로|삼성 비자금 사건]]에서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은 것으로 지목되어 논란의 대상이 되었으며 [[삼성 특검]] 결과 무혐의 처분 받았다. [[2007년]] [[11월 26일]]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 선거|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후보의 [[BBK 주가 조작 사건]]이 문제가 되고 있을 때 [[노무현]] 대통령에 의해 [[검찰총장]]으로 지명되었다. [[참여정부]] 말에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임채진은 임기를 마칠 가능성에 대한 많은 이들의 우려와 달리 [[이명박 정부]]에서도 [[검찰총장]]직을 유지하였고, [[2009년]] 초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 수뢰혐의 수사 당시에도 검찰총장이었다.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 시 이에 책임을 지고 당일 사표를 제출해 [[6월 5일]] 임기를 6개월 남기고 퇴임했다.
 
== 주요 사건 처리 ==

편집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