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02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성찬예식 차이==
초기 성찬예식은 초대교회 시기의 성경 말씀과 통합된 성찬으로 함께 떡과 포도주를 데는 예식<ref>박해정. 《빛을 따라 생명으로: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드리는 예배》. 서울: 동인, 2016. </ref>에서 점차 [[보편교회]] 시기인 3세기와 4세기에 형성된말씀과 분리된 예전으로, 발전하였다. 점차 성직자가 예전 처음부터 오로지 성직자는 떡과 포도주를 들고 십자가만을 바라보고 예전을 진행하고, 성도들은 뒤에서 십자가와 잔을 든 성직자의 뒷모습만 보는 형태로 진행되었다.진행되었고, 성찬 순서에 따라 성직자는 성도들에게 떡과 포도주 분배시에만 돌아서고 성찬식은 다시 십자가를 향한 기도로 마무리되었다.
 
초기 성찬예식은 5개 지역의 연합체인 [[공교회]] 즉 로마제국의 천도로 형성된 비잔틴 제국의 교회수도, 지금의 동방교회를콘스탄티노플을 중심하여 구체적인 예식으로 발전하였고, 서방교회는 헬라어로 작성된 동방교회의 성찬 예식을 라틴어 번역과 그에 따른 성찬곡의 변화 정도에서수준에서 서방교회 성찬예식, 즉 로마서방교회 성찬예식의 순서와성찬 내용로전통이 형성되었다. 서방교회 역시 성직자의 집례는 성도들보다 십자가를 바라보는 동방교회의 예식을 따랐고, 서방교회에서는 점차 떡을 주되 포도주는 주지 않는 형태가 되었다.
 
서방교회 내에서 16세기 [[종교개혁]]으로 [[개신교]] 성직자가 공동의 성찬 즉, 성직자가 성도들을 바라보고 떡과 포도주를 함께 나누는 성찬을 집례하기 시작하였고, 개신교 교회는 점차 예배와 교회 문화적으로 [[바흐]], 헨델과[[헨델]]과 같은 작곡가들과 성찬식을 중심으로 새로운 형태의 교회음악을개신교회음악을 발전시켰고, 십자가가를초대교회의 전승을 따라 십자가만을 향하기보다 성도들을 향한 성찬예식을 발전시켰다. 매주 또는 매달 시행하는 성찬예식은 성도를 향하고, 떡과 포도주를 성직자와 성도가 함께 나누는 성찬예식은 새로운 교회 음악과 서방교회 전반의 성찬예식에 변화를 가져왔다.
 
이런 변화 속에서 19세기개신교회의 로마가톨릭성찬 운동과 18세기 감리교회의 매주 성찬 권고를 필두<ref>로렌스 홀 스투키. 《성찬, 어떻게 알고 실행할 것인가?》. 김순환 옮김.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2002. </ref>로 다른 개신교회에서도 성찬인식 변화가 일어났고, 19세기 교회는천주교회는 1차 바티칸공의회를 통해 매주 성찬을 나눌 것을 권고하였고, 20세기 1964년 2차바틴칸 공의회에서 로마가톨릭교회에서도천주교회에서도 성찬을 기존 십자가를 향한 로마전례에서 새로운 성도들을 향한 성찬전례로 바꾸었고, 현재의 로마가톨릭교회의 성찬 예전의 기준이 되었다. 1960년대말에 2차바티칸 공의회가 권고한 새로운 성찬예전과 미사 방식에방식, 성직칼라셔츠를 포함해 개신교회의 영향이라고 거부감을 갖는 사제들의 반대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었다.
 
현재에는 1986년 [[WCC]]에서 작성한 [[리마예식]]이 동서를 막론하고 전세계 교회의 성찬예식의 기준으로 제시되어 활용되고 있다.
 
== 신학적 해석들 ==
기독교 역사상 교파와 신학 사조에 따라 성찬에 대한 다양한 신학적인 해석을 갖고 있으며, 특히 성찬 때 예수께서 함께 한다는 의미에 대한 해석(성찬신학/영성체신학)은 크게 다음과 같이 나눌 수 있다.
 
===기념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