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패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잔글
봇: 날짜 변수 정리
(주석의 내요을 서적 인용 틀로 바꾸어 닮.)
잔글 (봇: 날짜 변수 정리)
 
[[안토니오 그람시]](1891~1937)는 '헤게모니(Hegemony)'개념을 가지고 자본주의 체제에서 [[마르크스주의]] 문화론의 한계를 비판하면서 [[대중문화]]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새로운 문제의 틀을 제시하였다. 헤게모니는 지배 계급이 주도적인 역할과 기능을 하고 있다. 하지만 헤게모니를 관철시키기 위해서는 대중의 동의가 필수적이라는 사실도 무시할 수 없다. 때문에 자본가와 같은 지배계급이 대중의 동의를 구하는 일을 반복적으로 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도덕적이고 지적인 지도력을 행사하는 것이다. 이러한 그람시의 문화적 헤게모니 개념에서 묘사하는 현상은 피지배계급이 지배계급의 자본주의 및 착취 문화를 수용하고, 지배계급에 복종하며, 같은 혁명 세력을 증오하고, 멸시한다는 점에서 현 시대에서도 유효하다.<ref>{{서적 인용
|저자 = 원용진
|날짜 = 2010.-07.-30
|제목 = 새로 쓴 대중문화의 패러다임
|url =

편집

1,385,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