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자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잔글
봇: 날짜 변수 정리
잔글 (ISBN 매직 링크 제거)
잔글 (봇: 날짜 변수 정리)
전세계에서 2세기부터 암흑시대까지 두루 사용되었으며, 중국에서는 자체적인 쇄자갑을 개발하지 않았다. 일본은 자체적으로 쇄자갑을 개발하였다.<ref>{{웹 인용|url=http://www.artofchainmail.com/history.html|제목=Deeper into the history of Chainmail|성=|이름=|날짜=|웹사이트=a brief history of armour|출판사=|확인날짜=2017년 1월 15일}}</ref>
 
유럽서 [[판금갑]]이 발달하면서 판으로 덮기 어려운 부분을 보호하기 위하여 쇄자갑을 일부 사용하였다.<ref>{{웹 인용|url=http://www.artofchainmail.com/history.html|제목=Deeper into the history of Chainmail|성=|이름=|날짜=|웹사이트=a brief history of armour|출판사=|확인날짜=2017/-01/-15}}</ref>
 
동양에는 서역에서 유래되어 중국에서는 [[당나라]] 때부터 자체 제작하였고 [[조선]] 초기에도 상당히 많이 사용되었다. 쇄자갑 안쪽에는 사슴가죽이나 노루가죽으로 만든 피삼(皮衫)을 입었는데 갑옷 위에는 별다른 옷을 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갑옷은 제작하는 데 드는 비용과 노력이 상당하여 조선 후기로 올수록 제작량이 감소했다. 현재 [[덕수궁]]과 [[육군박물관]]에 한 점씩 소장되어 있다.<ref>{{서적 인용|저자=민승기|제목=조선의 무기와 갑옷|출판사=가람기획|날짜=2004-09-30|series=조선사회사 총서|volume=22|쪽=348 ~ 340|isbn=8984352071}}</ref>

편집

2,112,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