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 암스트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잔글
띄어쓰기 수정
잔글 (190.163.28.46(토론)의 편집을 메이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일괄 되돌리기
잔글 (띄어쓰기 수정)
| 상태 =
| 출생일 = [[1930년]] [[8월 5일]]
| 출생지 = 미국 [[오하이오 주오하이오주]] 와파코네타
| 사망일 = {{사망일과 나이|2012|8|25|1930|8|5}}
| 사망지 =
닐 암스트롱은 4년간의 우주비행적응 훈련을 마치고 1966년 3월 [[제미니 8호]]의 선장으로 D.R.스콧과 함께 첫 우주비행을 하여 아제나 위성과 최초의 도킹에 성공한다.
 
이어 3년뒤 [[아폴로 11호]]의 선장이 되어 [[1969년]] [[7월 16일]], [[버즈 올드린]]과 [[마이클 콜린스]] 비행사와 함께 [[플로리다 주플로리다주]]의 케네디 우주 기지를 출발하였다. 그로부터 4일 후에 달 주위를 도는 궤도 위에서 모선에 남은 [[마이클 콜린스 (우주비행사)|마이클 콜린스]]와 헤어져서, 올드린과 함께 달 착륙선으로 '고요한 바다'에 착륙하였고 여기서 암스트롱은 휴스턴의 나사본부에 교신에 성공한다. 그는 이곳에서 다음과 같은 유명한 말을 남긴다.
 
'''“이 첫걸음은 한 인간에게 있어서 작은 발걸음이지만 인류 전체에게 있어서 커다란 첫 도약입니다.”'''
== 사망 ==
 
이후 닐 암스트롱의 건강이 악화되어 관상동맥 협착 증세로 인해서 심혈관계 수술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합병증이 발생하여 결국 [[2012년]] [[8월 25일]]에 8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당시 미국에서는 닐 암스트롱의 장례식을 국장(國葬)으로 치루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닐 암스트롱의 고향인 [[오하이오 주오하이오주]]를 중심으로 암스트롱의 국장 거행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요청하자는 목소리를 높였다. 그 결과 오하이오 주의 빌 존슨 하원의원은 AP통신 등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께 정식으로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미국에서 마지막 국장이 치러진 것은 지난 2006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의 장례식 때이다. 전직 대통령을 제외하고 국장이 치러진 경우는 1964년 [[더글러스 맥아더]] 대장군의 장례식이 마지막이었다. 국장이 거행되려면 대통령의 승인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렇듯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하는 업적을 남겨 미국의 국위를 선양한 만큼 국장으로 대우해야 한다는 것이 국장 지지자들의 주장이었다.

편집

1,311,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