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 바이트 제거됨,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파일:Gungukgimucheo joseokjin.jpg|thumb섬네일|right|[[군국기무처]]]]
'''갑오개혁'''(甲午改革)은 [[1894년]] [[7월 27일]]([[음력 6월 25일]])<ref name="제1차"/>부터 [[1895년]] [[7월 6일]]([[윤달|음력 윤]]5월 14일)<ref name="제2차종결"/>까지 [[조선]] [[정부]]에서 전개한 제도 개혁을 말한다. 10년 전 [[갑신정변]]의 실패 후 망명했던 [[개화파]]들이 청일전쟁에 승리한 일본의 위세를 업고 돌아와 추진한 일본식 개혁으로서 '''갑오경장'''(甲午更張)<ref>경장(更張): 거문고 줄을 다시 튜닝한다는 뜻. 해이해진 옛 것을 다시 고친다는 의미가 있음. 정치적, 사회적으로 묵은 제도를 고친다는 의미. -출처: [http://krdic.naver.com/detail.nhn?docid=2262800 '경장' 네이버 국어사전]</ref>이라고도 불렸다.
 
내각의 변화에 따라 제1차 갑오개혁과 제2차 갑오개혁으로 세분하며, 이후 [[을미개혁]](제3차 갑오개혁)으로 이어지게 된다. 주요 내용은 신분제([[노비|노비제]])의 폐지, [[은본위제]], 조세의 금납 통일, 인신 매매 금지, [[조혼]] 금지, [[과부]]의 [[재혼|재가]] 허용, [[고문]]과 [[연좌법]] 폐지 등이다.<ref name="국사교과서">
{{서적 인용
|저자=국사 편찬 위원회
|제목=고등학교 국사
|날짜=2004-03-01
|출판사=(주)두산
|출판위치=서울
|쪽=336
}}</ref>
 
== 배경 ==
[[1882년]] [[7월 23일]] 정계에서 밀려나 있던 [[흥선대원군]]이 [[임오군란]]을 재기의 기회로 삼으려다 [[청나라]]에 막혀 실패하자, 민씨 척족을 중심으로 재편된 조선 조정은 [[청나라]]의 [[양무 운동]]을 본받아 근대 개혁을 추진하려 한다. 정부 주도의 근대 개혁은 큰 재정을 필요로 했는데, 조선의 재정은 [[삼정의 문란]]으로 그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었으며 대일 무역 역조, 대청 무역 역조, 그리고 열강들의 각종 이권 침탈로 악화 일로였다. 심지어 정부 재정과 왕실 재정이 분리조차 돼있지 않았고, 양반 면세, 국가 전매 사업의 종친 독점 등 모순은 그대로였다. 설상가상으로 청나라가 파견한 [[묄렌도르프]] 등은 [[당오전]]을 발행시켜 가뜩이나 어려운 조선 경제를 파탄 직전까지 몰았다. 환율이 올라 무역 역조는 더욱 심화됐고, 지방관들은 원래 유통 화폐인 [[상평통보]]로 조세를 거둬 중앙 정부에는 그 오분의 일 가치밖에 되지 않던 당오전의 액면대로 조세를 대납해 그 차액을 착복하는 등 그 난맥상은 극에 달했다.
 
이에 [[김옥균]], [[박영효]], [[서재필]] 등의 [[급진개화파]]들은 일본식 서구화를 부르짖었다가 민씨 척족들의 원한을 샀다. 그들의 개혁 노력은 [[대한제국 고종|고종]]을 감동시켜 다양한 기회가 주어졌으나 그 때마다 민씨 척족 등의 수구파들은 개화파들의 발목을 잡았다. 이에 개화파들은 [[1884년]] [[갑신정변]]을 일으킨다. 그러나 청나라의 개입과 일본의 철수, 그리고 고종의 지지가 개화파를 떠나 난은 3일 만에 실패로 끝나고, 개화파들은 죽거나 혹 살아 남은 자들은 일본 배 치토세마루 호(千歲丸)를 타고 망명길에 올랐다. 서재필을 제외한 대부분은 일본에서 망명 생활을 이어갔으며, 망명객들의 존재와 한반도 헤게모니를 두고 청나라와 일본은 늘 외교 문제에 갈등을 빚었다. 일단 청일 양국은 이듬해인 [[1885년]] [[톈진 조약]]에 합의해 양국 군대를 한반도에서 동시에 철군시켰다.
 
[[1894년]] [[동학 농민 운동]]이 일어나 삼남 지방의 농민 소요가 전국적으로 퍼져갔다. 이미 청나라와 결탁된 민씨 척족들은 청에 원군을 요청하고, 이에 호응해 청나라가 만주에 진주 중이던 군대를 남하시켰다. [[톈진 조약]]은 자동 파기돼 일본군이 이에 질세라 한반도에 군을 상륙시킨다. 경쟁하듯 농민군을 학살하던 양국 군대는 곧 직접 충돌했고 [[청일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어느 쪽의 우위를 쉽게 점칠 수 없을 줄 알았던 전세는 일본군으로 금세 기울었고 청나라는 한반도에서 곧 축출됐으며, [[황해 해전 (1894년)|황해 해전]]의 패배로 제해권을 잃은 즉시 요동의 [[여순 항]], 산동 반도의 [[웨이하이웨이]], [[대만]] 등 [[동중국해]]의 주요 지점이 모두 일본 손에 떨어졌다. 전황을 계속 끌어 서구 열강들의 중재로 전쟁을 덜 불리하게 마무리하려 했던 청나라의 시도는 너무나 빠른 일본의 진공 속도에 눌려 금세 무산됐다. [[시모노세키 조약]]으로 청일 전쟁은 일본의 승리로 끝나면서 일본에 망명 중이던 개화파가 모두 조선으로 돌아왔다. 이들은 일본의 위세를 등에 업고 일본식 개혁을 조선에 이식하려 했는데 이것이 갑오개혁이다.
== 갑오개혁 ==
=== 제1차 갑오개혁 ===
[[1894년]] [[7월 27일]]([[음력 6월 25일]]부터) [[12월 17일]]([[음력 11월 21일]])<ref name="제2차"/>까지 [[김홍집 (1842년)|김홍집]]을 중심으로 [[군국기무처]] 주도 하에 추진되었다.
 
제1차 김홍집 내각이 설치한 [[군국기무처]]는 김홍집, [[김윤식 (1835년)|김윤식]], [[김가진]] 등 17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임시 합의기관으로서, 행정제도, 사법, 교육, 사회 등 전근대적인 여러 문제에 걸친 사항과 정치 제도의 개혁을 단행하였다. 특히 '[[개국 (조선)|개국]]' 기원 [[연호]]를 사용하여 [[청나라|청]]과의 대등한 관계를 나타냈고, 중앙관제를 [[의정부]]와 [[궁내부]]로 구별하여 기존 조선의 [[6조]]체계를 8아문(八衙門: [[내부 (대한제국)|내무]]·[[외부 (대한제국)|외무]]·[[탁지부|탁지]]·[[군부 (대한제국)|군무]]·[[법부|법무]]·[[학부 (대한제국)|학무]]·[[농상공부|공무·농상]])으로 개편하였으며, 이를 의정부 직속으로 두었다.
갑오개혁은 외세에 의한 피동적인 제도상의 개혁이기는 했으나 이것이 한국의 근대화를 촉진시키는 획기적인 계기가 된 것은 사실이다. 첫째 정치적 면에서는 귀족정치에서 평민정치에의 전환을 밝혔고, 외국에의 종속적인 위치로부터 주권의 독립을 분명히 했고, 둘째 사회적인 면에서는 개국 기원의 사용, 문벌과 신분계급의 타파, 문무 존비제(文武尊卑制)의 폐지, 연좌법 및 노비제의 폐지, 조혼의 금지, 과부 재가(再嫁)의 자유가 보장되었고, 셋째 경제적인 면에서는 은본위의 통화제, 국세 금납제(金納制)의 실시, 도량형의 개정, 은행 회사의 설립 등 이 밖에 2백여 조항의 개혁을 목적으로 한 것이었다. 그러나 조선 정부로서는 이를 주체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자주 역량이 부족하고, 외세에만 의존하는 한편, 이 새로운 개혁을 저지하는 기존 봉건세력의 힘이 컸기 때문에, 불행히도 실질상의 큰 성과를 얻었다고는 할 수 없다. 한편 이 때부터 조선 말기 사회에서는 인습과 전통의 구속을 벗어나 자유로운 지식을 보급하고, 일반 민중으로 하여금 무지의 상태에서 벗어나게 하려는 개화·계몽사상이 싹트기 시작했다. 이것은 당시의 유교적인 인습과 전통에 사로잡힌 재래의 누습을 타파하고, 그 굴레에서 벗어나 자아를 각성하고 과학문명에 입각한 새로운 지식을 체득하게 하려는 시대의식을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개화 계몽기는 새로운 것을 창조하겠다는 의욕보다는 낡은 것에서 벗어나겠다는 욕구가 더 선행했으며, 모든 것은 신(新)과 구(舊)로 대립되었고, 낡은 것은 일차 부정의 단계를 겪지 않으면 안 되었다. 또한 [[김홍집 (1842년)|김홍집]], [[박영효]] 연립내각이 [[대한제국 고종|고종]]을 강제하여 발표하게 한 [[홍범 14조]]는 한국 최초의 [[헌법]]적 성격을 띤 법령으로 볼 수 있다.
 
한편 일본 입장에서도, 일본이 개혁을 종용하였지만, 조선을 위한 개혁이 아니었다. 당시 외무대신 무쯔(陸奥宗光)가 갑오개혁에 대해서 “우리 나라(일본)의 이익을 주안으로 삼는 정도에 그치고, 감히 우리의 이익을 희생시킬 필요는 없다.”라고 하였다.<ref name="실록친일파">{{서적 인용
|저자=임종국
|기타=반민족문제연구소 엮음
|날짜=1991-02-01
|출판사=돌베개
|출판위치=서울
|id={{ISBN|89-7199-036-8}}
|쪽=56~57

편집

1,334,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