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성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출처 필요|날짜=2013-6-6}}
[[파일:Artgate Fondazione Cariplo - Molteni Giuseppe, La confessione.jpg|thumb섬네일|270px|[[주세페 몰테니]], 《고해성사》(''La confessione'')]]
'''고해성사(告解聖事)'''는 그리스도인이 자신이 지은 죄를 진심으로 뉘우치면서 사제를 통해 하느님께 죄를 고백하고 용서의 은총을 받는 성사이다. 세례성사를 받을 때 죄를 짓지 않겠다고 결심하지만 인간은 살아가면서 여러 가지 유혹에 빠지고 죄를 지을 수가 있다. 죄를 지은 신자가 회개하고 하느님께 돌아올 수 있는 예식이 고해성사이다. 고해성사는 죄 때문에 받을 벌을 면제하여 주고 죄의 유혹과 싸워 이길 힘을 키워 준다고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가르친다.<ref>{{웹 인용|url=http://www.cbck.or.kr/page/dogma_kr.asp?p_code=k4120&seq=18|제목=한국천주교주교회의|웹사이트=www.cbck.or.kr|확인날짜=2016-07-25}}</ref>
 
=== 기독교 교파별 고해성사 ===
고해성사를 성사로 인정하는 [[기독교]] 교파로는 [[성공회]],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가 있다. 로마 가톨릭에서는 [[성탄절]]과 [[부활절]] 전에 의무적으로 고해성사를 하도록 되어있으며 이를 판공성사라고 한다. [[대한 성공회]]의 경우 [[성탄절|성탄주일]]과 [[부활절|부활주일]] 전에 고해성사를 하도록 권한다. [[개신교]]에서는 [[만인제사장설]] 등의 교리적 이해에 따라 고해성사를 인정하지 않는다.
 
=== 고해성사의 요소 ===
고해성사에는 다섯 가지 요소가 있는데,
 
==== 통회 ====
보속 : 모든 죄는 하느님께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자기 자신에게 해를 끼치고, 많은 경우엔 타인에게도 해를 끼치게 된다. 그런데 고해 성사는 죄를 용서하지만 죄로써 생긴 상처나 폐해까지 없애는 것은 아니다.그래서 용서를 받은 후에 보상이나 속죄를 해야한다. 이러한 갚음을 <보속> 이라고 한다. 자기가 지은 죄를 살피는 <성찰>과 다시는 같은 죄를 범하지 않겠다고 결심하는 <정개>
 
이 둘까지 합해 총 다섯개의 요소가 있다고 하지만,엄격히 말해서 통회에 속하는 요소들이다.
 
== [[로마 가톨릭 교회]]의 고해성사에서 바쳐지는 사죄경==

편집

1,768,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