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코모 푸치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1 개의 출처 구조, 1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4))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파일:GiacomoPuccini.jpg|thumb섬네일|200px|자코모 푸치니]]
'''자코모 푸치니''' ({{llang|it|Giacomo Puccini}}, [[1858년]] [[12월 22일]] ~ [[1924년]] [[11월 29일]])는 [[이탈리아]]의 [[오페라]] [[작곡가]]이다. [[주세페 베르디]] 이후 이탈리아가 낳은 최대의 오페라 작곡가로서 세계적인 명성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라 보엠]], [[토스카]], [[나비 부인]] 등이 있다. 푸치니의 오페라 중 일부 아리아 - [[잔니 스키키]]에서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lang|it|O mio babbino caro|오 미오 바비노 카로}})”와 [[투란도트]]에서 “공주는 잠을 이루지 못하고({{lang|it|Nessun Dorma|네순 도르마}})”는 널리 알려져 있다. 푸치니는 [[주세페 베르디]]의 후계자로서, [[독일 오페라]]와 이탈리아 오페라 기법 둘 다 성공적으로 사용한 작곡가 중 하나로 평가된다.
 
그러나 계속된 제2의 작품은 작곡 중에 어머니와 동생을 사별하는 불행으로 겨우 완성된 작품이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서 상연되었지만 완전 실패로 돌아갔다. 푸치니가 오페라 작곡가로서의 지위를 결정적으로 확립한 것은 [[아베 프레보]]의 원작에 따른 <마농레스코>이다. 1895년의 초연은 대성공이어서 이 한 작품으로 푸치니는 비약적인 진보를 보였다. 당시 38세로 여기까지의 행로는 일류 작곡가로서는 결코 빠르다고 할 수 없지만 그 창작의 기본적인 스타일을 확립하고부터의 향상은 참으로 눈부신 것이었다. 이리하여 푸치니는 곧 명작시대를 맞이하게 된다.
 
[[파일:Puccini7.jpg|thumb섬네일|1908년의 푸치니]]
명작 시대는 1896년의 <라 보엠>에서 시작된다. [[파리 시|파리]]에서 생활하는 가난한 예술가 지망생들을 그린 이 오페라 속에 당시의 청중은 푸치니가 서민에 대해서 품고 있는 따뜻한 마음가짐을 알아차리고, 더욱이 그의 특유한 애수감을 띤 매력적인 선율미를 인정, 푸치니의 작품에 많은 기대를 갖게 되었다. 말하자면 [[베르디]]의 오페라가 만든 적든 정신적인 것을 청중들에게 요구하는 데 대해, 푸치니의 것은 한층 쉽게 작품 속으로 용해되는 오락적인 요소가 강하게 풍긴다. [[베르디]]의 만년을 맞이하여 이탈리아의 청중은 푸치니에게서 [[베르디]]에 이어지는 오페라 명곡을 볼 수 있게 되었다.
 

편집

1,68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