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김익훈'''(金益勳, [[1619년]] ~ [[1689년]] [[3월 11일]])은 [[조선]]의 외척이며 문신이다. [[조선 숙종|숙종]]의 정비 [[인경왕후]]의 종조부이다. 본관은 [[광산 김씨|광산]], 자(字)는 무숙(懋叔)이고 호는 광남(光南)이다.
 
[[음서 제도|음보]](蔭補)로 출사하여 [[부총관]], [[병마절도사]] 등을 지내고 [[보사공신]] 2등으로 광남군(光南君)에 [[봉군]]되었다. [[서인]] 중진이자 척신 계열의 정치인으로 [[남인]]을 공격하였으며, 1680년(숙종 6) [[복창군]]·[[복선군]](福善君)·[[복평군]](福平君) 등이 허견(許堅)과 모역을 꾀한다는 고변으로 [[경신대출척]]을 일으켜 [[김석주]]와 더불어 [[남인]]들을 몰아내는 데 적극 가담하였다. 허견의 비리와 부패행위 정보를 입수하여 사건을 확대, 숙종의 외당숙 김석주와 함께 역모 사건을 날조하여 남인들을 일망 타진하려다가 서인이 [[노론]], [[소론]]으로 분당되는 원인을 제공하였다. 시호는 충헌(忠獻)이다.
 
[[김장생]]의 손자이자 [[김집 (1574년)|김집]]의 조카이며, [[송시열]]의 문인이다.
== 생애 ==
=== 생애 초기 ===
[[파일:Kimjangsaeng 01.jpg‎|thumb섬네일|left|120px|할아버지 [[김장생|사계 김장생]]<br />[[서인]] 예학의 종조였다.]]
 
광남 김익훈은 [[1619년]] [[김장생]]의 손자이자 [[참판]]을 지내고 [[증직|증]] [[의정부]][[영의정]]에 추증된 김반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첨중추(僉中樞) 김진려(金進礪)의 딸이다. 예학자이자 [[북벌론]]자이며 [[조선 효종|효종]] 때 [[민회빈 강씨]]의 사면 복권을 주장하던 신독재 [[김집 (1574년)|김집]]의 조카였다. [[인경왕후]]의 조부이자 [[병자호란]] 때의 순절신 [[김익겸]](金益兼)은 그의 형이며, 인경왕후의 친정아버지인 [[김만기 (조선)|김만기]]와 [[구운몽]], [[사씨남정기]]의 저자 [[김만중]] 형제들은 그의 조카였다.
=== 정치 활동 ===
==== 관료 생활 ====
그 뒤 1648년(인조 26) [[음서 제도|음보]]로 출사하여 음직으로 [[의금부]][[도사]]에 제수되고 [[사옹원]] [[직장]]을 거쳐 [[전생서]] 주부, [[사복시]] 주부를 지냈다. 이후 여러 관직을 지내고 [[조선 현종|현종]] 때 [[금부도사]], [[남원 부사]], 사복시의 첨정(僉正), 내승(內乘)을 겸했고 장성부사로 취임, 선정을 베풀어 거사비(去思碑)가 세워졌다.
 
이후 공조정랑, 한성서윤, [[군기시]]첨정, [[사도시|사도시정]] 등을 지내고 [[수원시|수원]]부사로 나갔다. 다시 내직으로 돌아와 장악원정, 돈녕부도정을 거쳐 외직인 남원부사, 수원방어사, [[충청도]][[병마절도사]]를 지냈다. 이 기간 중 송시열과 [[송준길]]의 예론을 문제삼아 종통과 적통으로 양분하려 한다는 [[윤선도]], [[허목]] 등을 비판, 공격하였다.
==== 노소 분당과 기사환국 ====
{{참고|허새의 옥사|기사환국}}
그러나 그는 경신대출척으로 남인을 숙청한 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남인을 박멸할 계획을 세운다. [[1682년]](숙종 8년) 봄, 그는 [[명성왕후|대비 김씨]]의 사촌인 김석주 등과 함께 남인을 타도할 목적으로 [[허새]](許璽), 허영(許瑛), 유명견(柳命堅) 등에게 반역을 하도록 계략을 꾸민뒤 서인으로 남인 [[오정위]]의 서녀를 첩으로 둔 [[김환]]을 시켜서 정보를 빼내오게 했다. 그러나 서인 내부의 소장파인 한태동(韓泰東)·조지겸(趙持謙) 등이 이를 반대하여 서인 내부에서도 논란이 발생했고, 그를 역처벌하라는 탄핵 여론이 나타났다.
 
김익훈이 남인을 가혹하게 처벌하면서 이에 반발하던 서인 소장파 박태유(朴泰維)는 그가 남인을 무자비하게 숙청한 데 반발, 가혹하고 방법이 끔찍하다며 이를 비판, 탄핵하다가 거제현령(巨濟縣令)으로 좌천되었다.
 
그런데 허새의 옥사 등이 김익훈과 김석주가 확대시킨 것으로 밝혀지면서 서인 내부에서는 논란이 벌어졌다. 당은 다르지만 허위 날조로 상대방을 말살하려 해서는 안된다는 여론이 나오면서 이후 김익훈 처벌을 놓고 서인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이때 송시열은 처음에 김익훈의 처벌을 주장하였다가 [[한성]]으로 상경한 뒤 서인 노장파의 의견을 듣고 의견을 선회, [[이태조]]의 시호 추시 문제 등 다른 문제를 거론하다가 결국 처벌을 반대하여 서인은 [[노론]], [[소론]]으로 분당하게 되었다.
 
이후 스승 송시열, [[김수항]] 등이 숙종의 왕자 균(후일의 [[조선 경종|경종]])의 세자 정호를 반대하다가 [[기사환국]]이 발생한다.

편집

1,339,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