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중 (1682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3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신구중(愼龜重, [[1682년]] [[11월 10일]] ~ [[1744년]] [[7월 27일]])은 [[조선]] 후기의 문신, 학자이다. 자(字)는 원서(元瑞), 호(號)는 외와(畏窩), 원서당(元瑞堂)이고, 본관은 [[거창 신씨|거창]]이다.
[[1711년]](숙종 37년) 생원이 되고, [[음서 제도|음서]]로 관직에 올라 통덕랑(通德郞) 재직 중 [[1727년]](영조 3년) 증광문과(增廣文科)에 병과 21등으로 급제하였다.
 
승정원가주서, 승정원사변가주서를 거쳐 사헌부감찰, 병조정랑을 거쳐 용강현령으로 나갔다. 1739년 어느 관료의 방해로 임용되지 못하다가 그해 [[8월]] 병조정랑에 재기용되고 [[비변사]]낭청직을 겸직했다. 이후 [[종묘서]]령으로 재직 중 아들 [[신후담]]이 정리한 온릉지 2권을 [[영조]]에게 올렸다. 병조정랑 겸 춘추관기주관에 이르렀으며 사후 증 예조참판 겸 동지, 홍문관제학에 추증되었다.
 
== 생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