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중 (1682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아버지는 신승복의 7대손인 [[삼수]][[현감]] 신지일인데, [[신승선]]의 7대손이자 [[신수근]]의 6대손 [[통덕랑]] 신휘오의 양자로 입양되었다.
 
[[1711년]](숙종 37년) 생원시에식년시 합격하고생원과에 1등 3위로 합격하여 [[생원]]이 되고, [[음서 제도|음서]]로 관직에 올라 통덕랑(通德郞)으로 재직 중 [[1727년]](영조 3년) 증광문과(增廣文科)에 병과 21등으로 급제하였다.
 
[[1727년]](영조 3년) [[8월]] 승정원가주서가 되었다. 그해 11월 병이 있는 가주서 권집 대신 다시 승정원가주서에 임명되었다. 이때 좌승지 채성윤(蔡成胤)의 건의로 군직을 겸직하였다. 11월 12일에 사직했다가 그해 12월 다시 사변가주서로 임명되고 좌부승지 이중관(李重觀)의 건의로 군직을 겸하였다. 같은 달 돈의문(敦義門) 밖에 있는 좌의정 조태억(趙泰億)의 집에 파견되어 명소패를 전달하고 돌아왔으며, 그달 말 의금부에 연행되어 추고를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