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구마모토 현립 공업학교를 졸업한 후 철도원의 길을 권하는 아버지를 설득하고, 1938년에 [[요미우리 자이언츠|도쿄 교진군]]에 투수로서 입단, 도쿄 교진군 외에도 [[한신 타이거스|한신]], [[오릭스 버펄로스|한큐]], 그 해에 창단한 신생 구단인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난카이]]와의 쟁탈전을 벌인 끝에 영입되었다. 계약금은 300엔, 월급 110엔이었는데 300엔이라고 하는 금액은 “도쿄에서는 모르지만, 구마모토의 시골이라면 어떻게든 집 한 채 지어진다” 라고 말했다. 입단 동기이자 구마모토 공업학교의 동급생인 요시하라 마사키를 시작으로 [[지바 시게루 (야구인)|지바 시게루]], [[우쓰미 이소오]], [[노무라 다카요시]], [[이와모토 아키라]], [[산타 마사오]] 등 이들을 통틀어 ‘꽃의 쇼와 13년조’({{lang|ja|花の昭和13年組}})의 일원으로서 주목을 받았다. 도쿄 교진군의 목적은 간판 타자이자 포수인 요시하라이며, 투수인 가와카미가 그 다음이었다고 한다. 가와카미는 도쿄 교진군과 계약한 1주일 후에 난카이와의 계약금 500엔, 월급 150엔이라고 하는 좋은 조건을 들어 도쿄 교진군과 계약을 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고 한다. 또, 이설로서는 [[야마토 규시]]의 《프로 야구 삼국지 제4권》(베이스볼 매거진사)에 의하면 난카이의 입단이 정해지고 있었지만 도쿄 교진군은 난카이의 가입에 기존 구단의 반대가 강했던 상황을 이용했다. 도쿄 교진군의 [[스즈키 소타로]]는 난카이의 [[다카스 가즈오]] 감독을 불러 난카이의 가입에 반대하지 않는 대신에 가와카미와 요시하라의 영입으로부터 손을 떼게 하는 거래를 했다고 한다.
 
[[파일:Asahi19370820.jpg|thumb섬네일|left|200px|구마모토 공업학교 재학 당시 가와카미를 소개하는 [[아사히 신문]]의 당시 보도 내용들]]
 
입단 당시에는 투수로서 등록되어 있었지만, 구위력이 부족하게 자타가 모두 인정하는 ‘연투파’(軟投派)타입이었다. 감독인 [[후지모토 사다요시]]는 가와카미의 타격 플레이에 주목하면서 간판 타자로 키울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팀으로서는 투수가 부족했기 때문에 투수도 같이 겸임시켰다. 구마모토 공업학교 시절의 배터리를 짜고 있던 요시하라가 개막 경기에서는 신인으로서 선발 멤버로 출전하였고 역시 입단 동기인 지바가 [[2루수]]로서 활약하고 있는 것을 보며 “빨리 타격에 전념하면 좋겠지만….” 이라고 말했다. 춘계 시즌(당시 일본 프로 야구에서는 춘계 시즌과 추계 시즌으로 나눠 양대 시즌 제도가 시행되고 있었다)에서 가와카미는 투수와 타자 양쪽 모두에서 기용되었지만 모두 성적은 좋지 않았다.
취임 직후 전력이 부족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매년 우승 쟁탈을 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여 다저스의 코치가 저술한 《다저스의 전법》을 교과서로 사용하면서 춘계 캠프에서 그 실천에 들어갔다. 코치 겸임이 된 [[벳쇼 다케히코]]가 그 역할을 담당하면서 선수들에게 맹연습을 지도했다. 또, 코치로 초빙한 [[마키노 시게루]]가 중심이 되어 사인 플레이나 수비의 커버링 등을 내세워 일본 프로 야구계에서는 처음으로 도입해 갔다. 이러한 야구가 큰 공을 세워 1961년에는 팀 타율이 리그 최저 성적을 기록했고 당시로서는 가장 드문 ‘20승 투수 없음’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으면서도 리그 우승을 제패했고 그 후 [[1961년 일본 시리즈|일본 시리즈]]에서는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난카이 호크스]]를 누르고 일본 시리즈 우승을 석권했다.
 
[[파일:Asahi19580101.jpg|thumb섬네일|200px|1958년의 정월, 자택에서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가와카미 데쓰하루]]
 
가와카미는 감독 취임 후인 1961년의 춘계 캠프에서 그라운드로부터 취재진들을 내쫓아 취재 규제를 내놓았다. 애초에는 기자들로부터 이 규제에 대해서 거센 반발을 했지만 1962년부터 더욱 철저해 갔다. 이 보도관제를 언론에서는 “[[철의 장막]]”과 비교해 “데쓰의 커텐”({{lang|ja|哲のカーテン}})이라고 불렀다. 가와카미는 일본 야구계에서는 처음으로 전속 홍보를 두면서 사카모토 유키오가 처음으로 그 역할을 담당했다. 또 가와카미는 그라운드의 권한 뿐만 아니라 스카우트 부장을 겸임하는 등 팀 편성면에서도 권한을 장악하고 있어 [[영양학]], 런닝 코치제의 도입 등 신기축을 차례로 내세웠다.

편집

1,337,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