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퀴어문화축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조직위원회는 사용 불허된 [[동인천역]] 광장에서의 행사는 진행하지 못하였고<ref>{{뉴스 인용|저자=박아론|url=http://news1.kr/articles/?3421122|title=인천퀴어축제 마지막까지 '충돌'…퍼레이드 무산될 듯 |date=2018-09-08|publisher=뉴스1|language=ko|accessdate=9 September 2018}}</ref> 별개로 거리 행진 퍼레이드를 진행하고자 하였으나 [[퀴어 퍼레이드]]는 동인천역에서 출발해 동인천역으로 돌아오는 행진이 행사 반대 측의 방해로 인해 무산되었고, 일부 참가자와 장비는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ref>{{뉴스 인용|저자=한영혜|url=https://news.joins.com/article/22953386|title=아수라장 된 인천 첫 퀴어축제…기독교단체 마찰에 사실상 중단|date=2018-09-08|publisher=중앙일보|language=ko|accessdate=9 September 2018}}</ref> 이때 일부 특정 종교단체의 사람들, 신자들이 물리적 폭력과 욕설을 하기도 했다. 행진을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사람 중 일부는 경찰에 합법적으로 신고된 집회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입건되었다.<ref name="입건"/>
 
== 일부 기독교 단체의 행동 ===
 
축제 반대 측 인천기독교총연합회와 보수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행사장에 진입하기 위해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ref name="gigg">[http://www.kyeongin.com/main/view.php?device=pc&key=20180908010002686 인천 첫 퀴어문화축제 기독교단체 등 반대 집회로 충돌… 경찰, 기동중대 등 동인천역광장 주변 배치] 경인일보 2018.09.08.</ref> 이들은 "이번에 인천에서 퀴어축제가 열리면 앞으로도 계속 열릴 것"이라며 "행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ref name="gigg"/>
일부 반대 집회 참가자들은 축제장에 난입해 연좌 농성을 하듯 바닥에 드러누워 행사 진행을 막았다.<ref name="gigg"/> 한 퀴어문화축제 진행자는 이를 두고 "한국 성소수자 운동 역사상, 린치를 당하다시피 한 이런 폭력 범죄 현장은 거의 처음이다.<ref name="gisd">[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61537.html “집단적 린치” “일방적 테러” 인천퀴어축제에서 무슨 일이?] 한겨레신문 2018.09.11.</ref>"라고 밝히기도 했다. [[성소수자]]에 대한 ‘집단적 린치’, ‘일방적 테러’라는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축제조직위원회는 16개 연대단체,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등과 10일 오후 2시30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해 혐오범죄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ref name="gisd"/>
 
== 같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