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스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1 개의 출처 구조, 1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2))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파일:Pindus Mountains 02 bgiu.jpg|thumb섬네일|right|그리스의 고지대 - [[핀도스 산맥]]]]
 
'''도리스인'''( -人, {{llang|el|Δωριεῖς}})은 [[기원전 16세기]]에서 [[기원전 12세기]] 무렵에 [[그리스 반도]]로 남하하여 [[스파르타]], [[코린토스]] 등의 [[폴리스]]를 건설한 종족이다. 기원전 1200년 무렵 철기를 가지고 남하하여 미케네 문명을 파괴하였다. 인도유럽어 분파 중에서 원시 [[그리스어]]에서 파생된 언어를 사용한 [[아카이아인]]이 남부 그리스에 정착해 [[미케네 문명]]을 새웠다면, 나머지 분파는 북부에 남아 도리스인이 되었다. 기원전 1200년경 [[펠로폰네소스 반도]](그리스 남부)로 남하하여 미케네 문명을 멸망시킨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선형문자]]들의 해석으로, [[미케네 문명]]의 몰락 이전에 이미 도리스인이 남하하여 미케네인과 공존했단 설이 제기되고 있다. 그리스 암흑시기인 [[기원전 8세기|8]]-[[기원전 6세기|6세기]]경 급격한 인구증가로 다른 그리스 종족들과 함께 [[흑해]] 북부, [[터키]] 남부, [[스페인]], [[이탈리아]], [[북아프리카]] 등지에 식민 도시를 건설한 세력으로서, 아카이아인들과 함께 가장 큰 세력을 이룬 종족들이다. 그들이 세운 폴리스 중 스파르타가 대표적인데 남하한 소수의 도리스인들이 다수의 원주민들 정복하고 세운나라였다. 적은 수의 시민이 다수의 원주민을 국가 노예로 삼아 지배하였으므로 시민들은 뛰어난 전투 능력을 갖춘 군인이 되어야 했다. 이를 위해 스파르타에서는 매우 엄격한 교육을 실시하였다. 스파르타 아이들은 7세 쯤 되면 부모의 품을 떠나 또래 집단들과 공동생활의 하면서 신체 단련과 군사 훈련을 받았다. 훈련 과정에서는 심지어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이 용납되기도 하였는데, 그 또한 생존 능력의 하나로 인정되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교육된 시민 전사를 바탕으로 강한 군사력을 가진 스파르타는 [[페르시아]]의 침략을 막아 내는 데 큰 역할을 하였다.([[페르시아 전쟁]])

편집

1,379,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