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선일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24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민족말살정책#내선일체에 대한 넘겨주기를 제거함
(민족말살정책#내선일체 문서로 넘겨주기)
(민족말살정책#내선일체에 대한 넘겨주기를 제거함)
태그: 넘겨주기 제거
'''내선일체'''({{llang|ja|内鮮一体}})는 [[일본 제국]]이 [[일제강점기 조선]]을 일본에 완전히 통합시키기 위하여 내세운 구호로, 곧 내지(內, 일본)과 조선(鮮)이 한 몸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는 조선인의 민족 정체성을 사라지게 하여 일본으로 편입시키려 한 [[민족말살정책]]의 일환으로 평가받는다.
#넘겨주기 [[민족말살정책#내선일체]]
 
== 역사 ==
이미 일제는 [[한일 병합 조약|조선을 합병]]한 후 점차 조선에서 [[일본어]] 교육을 실시해나갔으며, 모든 민족적인 문화활동을 금지하고 자신들의 언어 교육을 강요함으로써 민족성을 말살하려고 획책했다. 이러한 탄압은 [[중일 전쟁]] 이후에 더욱 강화되어, [[1938년]] 이후 '국어 상용화 정책'을 실시하여 부분적으로 시행되던 [[조선어]] 교육을 폐지하고, 일본어의 사용을 강제하여 조선어의 말살을 꾀하였다.{{뉴스 인용|저자=김태완 |제목=[100년 전 모던 뉘우스] 조선어학회와 한글 대중화 |url=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I&nNewsNumb=201709100061|출판사= [[월간조선]]|날짜= 2017년 9월|확인날짜= 2018년 4월 8일}} 이와 함께 [[동아일보]], [[조선일보]] 등 한글로 발간되는 신문과 《[[문장 (잡지)|문장]]》 등의 한글로 된 잡지를 전면 폐간시켰으며, [[조선어학회 사건]]을 조작해 [[조선어학회]] 간부들을 모두 잡아들였다.
 
특히 [[일선동조론]]을 통해 일본과 조선 민족이 본래 같다는 논리로 조선 고유의 민족성을 부정한 것 역시 내선일체와 맥락을 같이 하였다. 이외에 조선인들의 이름을 일본식 성명으로 변경시킨 [[창씨개명]], 천황에 대한 숭배를 강요한 [[황민화 정책]] 역시 내선일체의 구호 아래 행해진 일체화 정책이었다.
 
== 같이 보기 ==
#넘겨주기 *[[민족말살정책#내선일체]]
*[[일선동조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