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28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윤원량'''(尹元亮, [[1495년]] ~ [[1569년]])은 조선 중기의 척신이다. 자(字)는 명숙(明淑), 본관은 [[파평 윤씨|파평]](坡平), 파산부원군 [[윤지임 (1475년)|윤지임]](尹之任)의 아들이며 [[윤원형]](尹元衡)·[[윤원로]](尹元老)의 형이다. [[조선 중종|중종]]의 제3계비 [[문정왕후 (조선)|문정왕후]]의 친정 오빠이자, [[조선 인종|인종]]의 후궁 [[숙빈 윤씨]]의 친정아버지이다. 2002년에 발견된 서손녀 미이라의 유품을 통해 [[문정왕후]]의 남동생이 아닌 오빠로 확인되었다. [[경기도]] 출신.
 
윤원형과 윤원로와 갈등하지 않아 천수를 누렸으나 [[1546년]]부터 윤원형이 [[윤원로]]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그의 이름이 언급되기도 했다. 그는 형제들 중 장수하여 선조 즉위를 보고 사망했다. [[2002년]] [[9월]] 그의 일가 묘역에서 그의 출산 중 사망한 그의 서손녀가 임산부 미라로 발견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ref>[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89183 무덤 밖으로 걸어나온 16세기 양반가 여인] 시사저널 2003.11.11.</ref> 해당 미라는 그의 일찍 죽은 아들 윤소의 서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