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0의 나이에도 현역으로 노익장을 과시하며 활약한 올리비에는 [[1922년]] 스트랫퍼드의 [[로열 셰익스피어 극장]]에서 《[[말괄량이 길들이기]]》의 '페트루키오'역으로 첫 무대를 밟았다. [[1926년]]에서 [[1928년]]까지는 [[버밍엄 극단]]에서 일했으며, [[1935년]]에는 [[존 길구드]]와 함께 [[올드빅]]에 참여, 극단의 중심 인물로 부각되기 시작했다.
 
1980년에는 생명이 위독해진 것으로 인해 수술을 대대적으로 받아서 겨우 살아났는데 그 때문에수술비용으로 워낙 큰 돈을 지불한지라 그로 인해 생활고에 시달리게 되었고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촬영한 작품이 《[[오! 인천]]》이었다. 로런스의 입장에서는 그 작품의 정체를 명확히 알고 있었으나 [[문선명]]이 워낙 큰 돈을 개런티로, 그것도 [[날]] 단위로 개런티를 [[헬리콥터]]로 공수해서 지급한다는 조건을 제시했으므로 생활고를 극복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문선명]]의 캐스팅 제의에 응했다.
 
=== 전문 영역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