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 문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21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역사==
[[금나라]]가 멸망한 뒤 [[여진문자]](女眞文字)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이 갈수록 적어 [[명나라]] 중엽에는 이미 차츰차츰 실전되었다. [[누르가치]]가 흥기한 후 [[건주여진]]에서 [[조선]]과 중국에 왕래하던 공문은 공정륙(髸正陸)이라는 중국인이 [[한문]]으로 쓴 것이었으며, 지금껏 여진인들이 군령(軍令)·정령(政令)을 발포할 때에는 [[몽골 문자]]를 사용하였는데 일반 [[여진]]인들은 보아도 알지 못했고, 들어도 무슨 말인지 몰랐다.
[[금나라]]를 세운 여진족은 [[여진 문자]]를 쓰기도 했으나 [[금나라]] 멸망 이후 점차 잊혀져 쓰이지 않게 되었다. 이후 여진족들은 [[몽골문자]]로 여진어를 표기해 자신들의 기록을 남겼는데, [[1599년]], [[건주여진]]의 추장이며 수러 버이러였던 누르하치는 박사(Baksi) 어르더니(納喇 額爾德尼, [[만주어]]: Nara Erdeni, 1580~1623)와 영내 송사관(Jargūci) 까까이(伊爾根覺羅 噶蓋, [[만주어]]: Irgen Gioro G'ag'ai, ? ~1599)로 하여금 몽골 문자를 차용하여 새로은 여진 문자를 창제했는데, 이 문자는 몽골 문자를 그대로 빌려 쓴 것이라 몽골 문자 본래의 문제점인 a,e 와 o,u g,k등의 발음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1632년]], 박사(Baksi) 다하이(達海, [[만주어]]: Dahai)가 초기 만주 문자를 개량하는데, 점(•)과 동그라미(○)를 더하여 만주어의 소리를 정확하게 표기할 수 있게 된다. 이 새로운 문자를 동그라미와 점이 있는 만주문자 즉, 유권점(有圈點) 만주문자(tongki fuka hergen i bithe) 또는 신만문(新滿文)이라고 이르며, 이와 대비하여 초기의 만주자를 무권점(無圈點) 만주문자 또는 노만문(老滿文)이라 부른다. 무권점 만주문자와 유권점 만주문자를 비교하여 보면 다음과 같다. 즉, 모음 o를 나타내는 글자에 점(•)을 가하면 u가 되고, 자음 k를 나타내는 글자에 점(•)을 가하면 g가 되고, 동그라미(○)를 가하면 h가 되는 식이다. 이러한 방식을 통해 몽골문자를 차용한 데에서 오는 혼란도 없어지고, 여진인이라면 누구나 정확한 발음을 구별하여 쓸 수 있게 되었다.
 
[[1599년]], [[건주여진]]의 수러 버이러({{llang|mnc|{{만몽 유니코드|ᠰᡠᡵᡝ<br />ᠪᡝᡳᠯᡝ}}|Sure Beile}}였던 누르가치는 학자(巴克什, {{llang|mnc|{{만몽 유니코드|ᠪᠠᡴ᠋ᠰᡳ}}|Baksi}})인 나라 어르더니(納喇額爾德尼, {{llang|mnc|{{만몽 유니코드|ᠨᠠᡵᠠ<br />ᡝᡵᡩᡝᠨᡳ}}|Nara Erdeni}})와 이사관(扎尔固齐, {{llang|mnc|{{만몽 유니코드|ᠵᠠᡵᡤᡡᠴᡳ}}|Jargūci}})인 이르건 교로 까까이(伊爾根覺羅噶蓋, {{llang|mnc|{{만몽 유니코드|ᡳᡵᡤᡝᠨ<br />ᡤᡳᠣᡵᠣ<br />ᡬᠠᡬᠠᡳ}}|Irgen Gioro G'ag'ai}})로 하여금 [[몽골 문자]]를 그대로 받아들여 만주어를 적은 초기의 만주문자를 무권점 만문(無圈点滿文, {{llang|mnc|{{만몽 유니코드|ᡨᠣᠩᡴᡳ<br />ᡶᡠᡴᠠ<br />ᠠᡴᡡ<br />ᡥᡝᡵᡤᡝᠨ}}|Tongki Fuka Akū Hergen}})이라고 하는데 구만문(舊滿文), 노만문(老滿文)이라고도 부른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무권점자의 기록은 [[1610년]]대 후반에 쓰여진 것으로 보이는 당안(檔案)들이다. 초기 당안들 가운데는 [[1607년]]의 일을 적은 당안이 연대상으로는 가장 이른 것이지만, 이 당안이 실제로 필사된 연대는 1620년 전후, 또는 [[천총]] 연간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1632년]]에 [[숭덕제]]의 명을 받은 박사(Baksi) 다하이(達海, {{llang|mnc|{{만몽 유니코드|ᡩᠠᡥᠠᡳ}}|Dahai}}에 의하여 무권점자는 만주어 적는데 적합한 문자로 개량되었다. 즉 무권점자에 점(點: •)과 권(圈: ○)을 가하여 a와 e,o,와 u,t와 d, 그리고 k와 g와 h를 구별하는 새로운 문자를 만들었는데, 이 새 문자를 유권점 만문(有圈點滿文, {{llang|mnc|{{만몽 유니코드|ᡨᠣᠩᡴᡳ<br />ᡶᡠᡴᠠ<br />ᠰᡳᠨᡩᠠᡥᠠ<br />ᡥᡝᡵᡤᡝᠨ}}|Tongki Fuka Sinsaha Hergen}})이라고 하는데 신만문(新滿文)이라고도 부른다.
 
새로운 만주자 즉 유권점 만문이 제정 공포된 것은 정확히는 [[1632년]] [[3월 7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그 당시의 기록인 《구만주당(舊滿洲檔)》을 보면 3월 7일 전후의 표기가 뚜렷한 변화를 보인다. 그러나 3월 7일을 경계로 하여 구만문(舊滿文)과 신만문(新滿文)의 모든 특징이 획연히 구별되는 것은 아니다. 1632년 3월 7일이 분기점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1632년을 전후로 상당 기간의 과도적인 문자 사용의 시기가 나타난다. 즉 1632년 이전의 당안에도 간혹 어음을 구별하기 위하여 점을 가한 곳이 보이고, 1632년 이후의 당안에도 점의 누락은 물론 문자 이용에 있어서도 무권점자적인 특징이 부분적으로 여전히 나타나고 있다. 이와 같이 그 당시의 문서들을 살펴보면, 1632년의 문자 개량은 갑자기 나타난 것이 아니라, 점진적으로 축적된 개량의 방안들이 1632년에 정리 공포된 것으로 보인다. 또 그 뒤에도 부분적인 정리가 뒤따른 것으로 보인다. 1640년대에 접어들면 기본적인 문자의 자형이나 그 이용 방법에 있어서는 완전히 정비된 유권점 만문의 모습을 보여준다.<ref>성백인, 《몽고 문자와 만주 문자》, 국어생활, 1985</ref>閻崇年, 《正說淸朝十二帝》, 中華書局, 4쪽</ref>
 
==서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