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복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4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언론사의 공식 링크가 아닌 개인의 글은 위키백과에서 규정하는 명확한 출처가 아님 또한 삭제된 깨진 링크임
(정확하지 않은 판매량 수치 삭제 국내 판매량도 100만장이 안될뿐더러 당시 중국의 공식적은 음반집계 발표자료도 없음 오리콘 판매량도 없음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기사에 나왔다고 그게 진실이 될수는 없음)
(언론사의 공식 링크가 아닌 개인의 글은 위키백과에서 규정하는 명확한 출처가 아님 또한 삭제된 깨진 링크임)
===== 문희준과의 스캔들과 안티 생성의 시작 =====
 
3집 활동중에 퍼진 근거없는 스캔들로 모 남성그룹의 팬들은 베이비복스가 방송에 나올 때마다 수많은 욕설과 야유를 퍼부었고, 침묵시위를 펼치고, 무대 위의 베이비복스가 보는 앞에서 가운데 손가락을 들기도 했다.<ref>http://bbvforever.pe.kr/xe/history/293</ref>{{깨진 링크|날짜=2018-02-26}} [[1999년]] [[8월 20일]] 대구 동성로에 있는 한 대형 레코드 매장에서 팬 사인회를 연 베이비복스는 '문희준 극성 팬이 결사대를 조직해 공격한다'는 소문을 전해듣고 일일이 청소년 팬의 가방 검사를 한 뒤 사인대에 줄 서게 했다. 그럼에도 한 여학생 팬이 간미연의 사인대 앞에서 문희준의 브로마이드를 꺼내놓고 사인하라고 윽박질러 매니저들이 긴급히 끌어내는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다.<ref>http://bbvforever.pe.kr/xe/history/293</ref>{{깨진 링크|날짜=2018-02-26}}
 
또한 간미연은 1999년 8월 13일 서울 면목동의 한 레코드점에서 팀 동료들과 팬 사인회에 참석했다가 큰 봉변을 당할 뻔했다. 한 여중생이 사인을 받아가며 악수를 청하더니 슬며시 면도칼로 간미연의 오른손 검지를 베려고 시도했던 것이었다. 천만다행으로 간미연은 1cm 정도 상처가 나긴 했지만 깊지 않은 편이어서 응급조치로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소속사 측은 "간미연과 문희준은 서로 마주 대한 적이 단 한 차례도 없는데 왜 이런 소문이 나돌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이 때문에 아예 간미연의 곁에는 2명의 매니저를 전담 보디가드로 기용하는 등 신변 보호 비상대책을 세우기에 이르렀다.<ref>http://bbvforever.pe.kr/xe/history/293</ref>{{깨진 링크|날짜=2018-02-26}}

편집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