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잔글
분류 정리; 예쁘게 바꿈
 
== 새 헌법 ==
1931년 12월, 공화국 헌법이 공포되었다. 제1조는 '스페인은 노동자들의 공화국'이라고 되어 있다. 헌법은 모두 125조항으로 구성되어 있고 주권재민과 전쟁포기, 국가와 [[로마 가톨릭]] 교회의 분리를 규정했으며 귀족의 폐지,공익을 위한 토지수용, 카탈로니아 자치 등을 규정한 민주적 헌법이었다. <ref><스페인 내전 연구:人民戰線崩壞와 프랑코의 執權></ref> 당시 스페인에서 가톨릭 교회는 대부분의 스페인 국민에게 악덕과 우열과 위선적인 모든 것의 상징이었다. 새 헌법 심의 과정에서 가장 큰 논란의 대상이 되었던 것은 종교단체 해산이었다. 격렬한 논의 끝에 [[예수회]]만 해산시키고 그 재산을 국고에 귀속하는 것으로 결말이 났다.<ref>김금수 <<세계노동운동사3>></ref> [[로마 가톨릭]] 교회의 고위층은 교회와 국가의 분리에 동의하지 않았으며 소수의 부유한 자본가들은 자신의 재산을 은행에 동결시키거나 해외로 유출하기까지 했다.<ref>이강혁 <<스페인역사 100장면>> 가람기획</ref> 제2공화국의 정책에 가톨릭 교회를 비롯한 보수세력은 크게 반발했다.
 
== 아사냐의 개혁 ==
제2공화국의 수상이 된 [[마누엘 아사냐]]는 가톨릭 교회와 군대를 가장 중요한 개혁 대상으로 생각했다. 아사냐는 군을 "무능하며 천박하고 허세부리는 존재"라고 생각했다. 이에 따라 군대 내의 장교 수를 감축하고 공화국에 우호적인 새로운 병력을 창출하려 했다. 또 당시 스페인 전 국토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가톨릭 교회의 재산을 국고로 몰수하여 농민들에게 재분배하려는 정책을 펼쳤다. 이러한 개혁 정책은 곧 군부와 가톨릭 교회의 반발로 이어졌다.<ref>장혜지 《1936년 스페인 내전의 발생 원인에 대한 연구 : 군사 반란인 pronunciamiento를 중심으로》</ref>
 
== 가톨릭 교회와 군부의 반발 ==
1933년 2월과 3월에는 우익과 가톨릭 교회는 사회주의와 [[마르크스주의]], 그리고 [[프리메이슨]]을 근절해야 할 악이라고 선언하고, ‘에스파냐자치우익연합’(Confederación Española de Derechas Autonomas: CEDA)을 설립했다. 1933년 10월 말에는 [[프란시스코 프랑코]]가 이끄는 파시스트 정당 ‘[[팔랑헤당]]’(Falange Española de las JONS)을 결성하여 인민전선에 대항해 [[스페인 내전]]을 일으킨다.
 
[[분류:유럽의 옛 나라]]
[[분류:스페인의 역사]]
[[분류:1939년 해체폐지]]
[[분류:공화국]]
[[분류:사회주의 국가]]

편집

1,16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