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분류 정리; 예쁘게 바꿈
 
일반적으로 신라의 역사를 시기 구분할 때는 《[[삼국사기]]》의 구분을 따른다. 《삼국사기》에서는 왕실의 변화에 따라 [[신라 상대|상대]], [[신라 중대|중대]], [[신라 하대|하대]]로 나누었다.
* 상대(上代:1대 시조 박씨의 시조 또는 신라의 시조 [[박 혁거세거서간]] ∼ 28대 [[진덕여왕]], BC 57∼AD 654, 28대 771년간, 약 800년간)는 성골이 왕위를 독점하던 시기이다. 실제 골품 제도가 성립되고 성골 왕실이 확립된 것은 상당히 후대의 일이며 원시 부족 국가·씨족 국가를 거쳐 고대 국가로 발전하여 [[골품 제도]]가 확립되는 단계이다. 건국 이후 '''부족국가'''에서 '''고대국가'''로의 발전 및 팽창과 함께 [[고구려]], [[백제]]와 대립하던 시기이다. 삼국시대 말기와 남북국 시대이다. 또한 이 때는 신라문화의 황금기로 여러 국가들과 교역한 시기이도 하다.
* 중대(中代:29대 [[신라 태종 무열왕|태종 무열왕]]∼36대 [[신라 혜공왕|혜공왕]], 654년∼780년, 8대 127년간, 약 100년간)는 성골 왕통이 끝나고 진골 왕통이 시작되는 시대로 무열왕계 왕실이 이어지던 시기이다. 대체로 한반도 남부를 통합하고 전제왕권(專制王權)이 확립되어 문화의 황금기를 이룬 시기와 일치한다.
* 하대(下代:37대 [[신라 선덕왕|선덕왕]]∼56대 [[신라 경순왕|경순왕]], 780∼935, 20대 156년간, 100년간)는 무열왕계 왕실이 끊어지고 내물왕계 진골 왕실이 성립된 시기이다. 왕위 계승권을 둘러싼 내부의 분열, 골품제도가 붕괴되고, 족당(族黨)의 형성 및 왕권의 쇠퇴로 호족(豪族)·해상세력이 등장하고, 후삼국의 혼란 등 멸망에 이르는 시기이다.
 
==== 삼국유사 ====
[[파일:History of Korea-300.png|280px|섬네일|기원후 300년.]]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고조선의 유이민인 [[진한 6부]]가 자신들을 다스려줄 임금을 원하고 있을 때, 하늘에서 내려온 알에서 태어난 [[혁거세]]를 맞이하여 [[기원전 57년]]에 거서간(임금)으로 세운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이는 경주 지역의 토착민 집단과 유이민 집단의 결합으로 해석된다.<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한국사/고대사회의 발전/삼국의 성립과 발전/신라의 발전#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 처음에는 경주 중심의 조그만 부족국가였으나, 북으로부터 유이민(流移民)을 받아들이면서 부족연맹의 세력을 형성하게 되고, }}</ref> 이와 같이 신라는 처음 진한의 소국의 하나인 [[사로국]](斯盧國)에서 출발하였다. 기원전 27년에는 성을 쌓게 하고 금성(金城)이라 불렀다. 이후 동해안으로 들어온 [[석탈해]] 집단이 등장하면서 박, 석, 김의 세 가문이 교대로 왕위를 차지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유력 집단의 우두머리는 [[이사금]](군주)으로 추대되었고, 주요 집단들은 독자적인 세력 기반을 유지하고 있었다.
 
[[79년]](탈해 이사금 23년)에는 장군 [[거도]]의 활약으로 각각 현재의 [[울산]]과 [[부산]]으로 비정되는 우시산국(于尸山國)과 거칠산국(居柒山國)을 공격하여 병합함으로써 [[경주]]의 외부로 영토를 확장하기 시작하였다. [[내물 마립간]] (재위: 356년 ~ 402년) 때 신라는 활발한 정복 활동으로 낙동강 동쪽의 [[진한]] 지역을 거의 차지하는 등 지배세력이 강화되어 중앙 집권 국가로써의 발전을 보이기 시작한다.<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한국사/고대사회의 발전/삼국의 성립과 발전/신라의 발전#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 4세기 말엽인 17대 내물왕(奈勿王) 때부터 지배세력이 강화되어 고대 국가로서의 기초가 잡히기 시작하였다. }}</ref> 이때부터 김씨에 의한 왕위 계승권이 확립되었는데, 이것은 왕권이 안정되고 다른 집단들에 대한 통치 집단의 통제력이 강화되었음을 의미한다. [[내물 마립간]] 때에는 해안가로 왜구의 침입을 많이 당하였다. 399년 (내물왕 44년)에는 광개토왕이 군사를 보내어 신라에 침입한 왜군을 몰아내는 등 신라는 고구려의 보호를 많이 받았고, 이 때문에 [[고구려]]의 군대가 신라 영토 내에 머물기도 하였다. 그 후 신라는 고구려의 간섭을 받는 한편, 이 동안에 보다 앞선 고구려의 문화와 또한 고구려를 통하여 중국 [[북조]](北朝)의 문화를 도입하면서 차차 발전을 하게 되었다.<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한국사/고대사회의 발전/삼국의 성립과 발전/신라의 발전#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 제2기 초인 내물왕 때는 왜(倭)의 침입을 자주 당하여 399년(내물왕 44)에는 광개토왕이 군사를 보내어 신라에 침입한 왜군을 몰아내는 등 고구려의 보호를 많이 받았고 이 동안에 보다 앞선 고구려의 문화와 또한 고구려를 통하여 중국 북조(北朝)의 문화를 도입하면서 차차 발전을 하게 되었다.}}</ref>
 
=== 신라의 위기 ===
이와 같은 신라의 팽창은 고구려·백제 양국의 반격을 초래하였다.<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한국사/고대사회의 발전/삼국의 성립과 발전/신라의 발전#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이와 같은 신라의 팽창은 여·제(麗濟) 양국의 반격을 초래하였다. }}</ref> 진흥왕 이후에는 진흥왕 대에 복속했던 영토들을 잃어버리기 시작했으며, [[선덕여왕]] (재위: 632년 ~ 647년)대인 642년에는 백제에 신라의 턱밑인 대야성(지금의 경남 합천)까지 빼앗기며 위기 상황에 몰리게 되었다.
 
=== 신라의 한반도 남부 통합 ===
신라의 한반도 남부 통합은 [[고구려]]의 영토를 상당부분 상실했다는 점에서 영토적인 면에서 분명 한계이다. 또한 [[한반도]]내에서 민족국가의 정체성은 있었으며 이는 [[고려]]나, [[한반도]] 내에서 민족국가의 정체성은 [[고려]]로부터 출발하여 [[조선]]으로 이어지는 과정에 생긴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 남북국 시대 신라의 발전: 왕권의 강화와 제도의 정비 ===
[[파일:9주 5소경.png|섬네일|left왼쪽|250px|9주 5소경]]
한반도 남부 통합 이후 신라는 영토 확장과 함께 인구가 크게 늘어났다. 오랜 전쟁이 끝나고 대외 관계가 안정되어 생산력이 증대하였다. 이 무렵, 신라는 중요한 정치적 변화가 있었는데 무열왕 이후에 왕권이 강화되었다는 것이다. 태종 무열왕은 최초의 진골 출신의 왕으로 전쟁을 치르는 과정에서 왕권을 강화하였다. 아울러 이때부터 태종 무열왕의 직계 자손만이 왕위를 세습하였다.
 
9세기 중엽의 문성왕(文聖王) 이후 중앙 귀족은 지방 세력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왕위 쟁탈을 위요(圍繞)한 정쟁(政爭)을 식히고 점차 타협하는 경향을 나타내었다. 한편 골품제로 중앙의 정치 무대에 참여할 수 없었던 지방 세력은 중요한 활동 무대를 해상무역(海上貿易)에서 찾게 되었다. 이리하여 공적인 조공(朝貢)의 형식으로 행해지던 대외무역은 점차 민간무역에서 주도하였다. 이들은 당뿐만 아니라 일본과도 활발히 교역했다. 그러나 당과의 무역이 가장 성하여서, 신라인의 왕래가 빈번한 [[산둥반도]](山東半島)나 [[장쑤성]](江蘇省) 같은 곳에는 신라방(新羅坊)이 생기고, 이를 관할하기 위한 신라소(新羅所)라는 행정 기관이 설치되었다. 또 거기에는 신라원(新羅院)이라는 사원이 세워졌는데, 장보고가 문등현 적산촌(文登縣赤山村)에 세운 법화원(法花院)은 가장 유명한 것이었다.
 
지방 세력가들의 민간 무역이 성행하고, 당의 지방통제권이 약화되면서 해적(海賊)의 출몰이 잦았다. 이는 성행하는 해상무역에 큰 타격이 되었는데, 이러한 배경 속에 해상의 군진(軍鎭)이 설치되었다. 신라는 본래 변경의 수비를 위하여 육지에 설치하던 군진(軍鎭)을 해적들의 활동이 심한 해안의 요지에 설치하여 이를 방비하였다. 청해진(淸海鎭 : 완도)·당성진(唐城鎭 : 남양)·혈구진(穴口鎭 : 강화) 등이 그것이며, 그 중 흥덕왕 3년(828년) 장보고(張保皐)가 설치한 청해진이 가장 대표적인 것이었다. 장보고는 해적 출몰의 방비는 물론 국제 무역을 하여 황해의 왕자가 되었고, 다시 중앙의 정치에도 관여하였다. 장보고의 경우와 유사하게 지방에서 일정한 지역에 대한 실질적인 지배권을 대를 이어가며 행사하는 세력가들이 이 시기에는 수없이 나타나게 되었다. 그들은 보통 성을 쌓고 스스로 성주(城主)라고 자처하였다.
 
9세기 이후에 나타난 신라 사회의 이러한 커다란 변화는 상업 발달에 따른 대상인(大商人)의 대두와 대토지 소유의 확대로 점차 구체화되었다. 중앙 집권 체제의 약화에 따라 지방의 토호와 귀족들은 점탈 또는 매매의 방법으로 농장을 확대하여 대지주로 성장하였다. 또 신라 지방 행정의 말단인 촌락의 인민을 통제하던 촌주(村主)도 역시 토지와 인민을 다스리며 세력을 확장해 갔다. 약화된 국가 권력은 이들 지방 세력을 규제할 수 없었다. 한편 국가의 비호 밑에 발달한 사원도 면세(免稅) 특권을 가지고 토지를 겸병(兼倂), 농장을 확대해 갔다.
=== 후삼국의 성립 ===
[[파일:History of Korea-Later three Kingdoms Period-915 CE.gif|250px|섬네일|왼쪽|기원후 915년]]
[[파일:King Kyungsoon of Silla.jpg|섬네일|right오른쪽|250px|신라 경순왕의 초상]]
10세기로 들어오면서 지방에서 성장하던 [[견훤]]과 [[궁예]]는 신라 말기의 혼란을 틈타 독자적인 정권을 수립하였다. 이에 따라 신라는 그 지배권이 축소되면서 후고구려와 후백제가 대립하는 후삼국 시대가 전개되었다.
 
|}
 
== 경제 ==
<!--삼국사기의 여러가지 단편적인 경제 관련 기사들을 모은 다음, 이를 종합하여 기술하여 봅시다.-->
[[혁거세 거서간]]은 농사와 누에치기에 힘쓰도록 권장하여 토지의 이로움을 다 얻도록 하였다.<ref>[[김부식]](1145), 《[[:s:삼국사기|삼국사기]]》 〈[[:s:삼국사기/권제1|권제1]]〉 혁거세 거서간 條 “十七年 王巡撫六部 妃閼英從焉 勸督農桑 以盡地利 ” (17년(서기전 41) 왕이 6부를 두루 돌면서 위무하였는데, 왕비 알영이 따라 갔다. 농사와 누에치기에 힘쓰도록 권장하여 토지의 이로움을 다 얻도록 하였다.)
== 문화 ==
=== 삼국 시대 ===
[[파일:Earthenware Funerary Objects in the Shape of a Warrior on Horseback 도기 기마인물형 명기 02.jpg|right오른쪽|섬네일|250px|도제기마인물상]]
신라의 문화는 삼국 가운데 가장 늦게 중국의 선진 문화를 받아들인 만큼 늦게 발전하였다. 반면에 나름대로 독자적인 문화도 발전하였다.
 
이 시기 한시로서는 [[최치원]]의 작품이 대표적이다. 최치원은 유(儒)·불(佛)·선(仙)·삼교(三敎)에 깊은 소양을 지닌 빼어난 문장가로서, 한시뿐 아니라 변려체(騈儷體)로 된 다수의 글을 남겨 신라 한문학의 최고봉을 이루었다.
 
[[파일:Seokguram Buddha.JPG|섬네일|right오른쪽|250px|신라 미술품 중 가장 정채를 발휘하는 [[석굴암]]]]
불교의 융성에 힘입어 발달한 미술은 남북국 시기 신라의 문화 중 가장 큰 특색을 지니고 그 빛을 후세에 길이 남기게 되었다. 뛰어난 제작 기술과 고상한 미적 감각으로 경탄을 자아내는 신라 미술품 중 가장 정채(精彩)를 발휘하는 것은 [[석굴암]](石窟庵)이다. 조각 미술의 전당을 이룬 석굴암은 김대성(金大城)이 발원(發願)함으로써 [[8세기]] 후반에 축조된 것으로, 신라 예술의 극치를 나타내었다.
 
* [[신라의 행정 구역]]
 
== 각주 ==
=== 내용주 ===
{{각주|group="주해"}}
 
=== 참조주 ===
{{각주|2}}
 
[[분류:신라| ]]
[[분류:기원전 57년 설립]]
[[분류:935년 해체폐지]]

편집

1,151,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