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분 (전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1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사기 위기무안후열전·한서에 따름.)
{{인용문2|위기후(魏其侯; 두영)는 오래 전부터 신분이 존귀했던 자로, 천하의 선비들이 원래부터 따랐었습니다. 지금 장군은 존귀해진 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 아직 위기후만은 못합니다. 그러하니 만약 황제께서 장군더러 승상이 되라고 하신다면, 반드시 위기후에게 양보하십시오. 위기후가 승상이 되면 장군은 반드시 태위가 되실 것입니다. 태위는 승상과 똑같이 고귀하며, 또 장군은 양보할 줄 아는 분이라는 명성을 얻을 것입니다.}}
이에 전분은 태후에게 귀띔을 하였고, 결국 두영과 전분은 각각 승상 · 태위가 되었다.
 
[[유안 (전한)|회남왕]]이 [[장안]]에 입조하였을 때, 전분은 회남왕에게 아뢰었다.
{{인용문2|폐하께 만에 하나 일이 생긴다면, [[전한 고제|고조]]의 손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대왕 이외에 누가 뒤를 잇겠습니까?}}
회남왕은 기뻐하여 전분에게 재화를 내렸다.
 
두영과 전분은 유학을 좋아하여, 유학자 [[조관 (전한)|조관]]을 [[사공 (관직)|어사대부]]에, [[왕장 (낭중령)|왕장]]을 [[광록훈|낭중령]]에 임명하였다. 또 [[노군|노나라]]의 [[신배|신공]]을 초빙하여 명당(明堂)을 설치하고 관소를 폐지하여 유학의 예를 따라 복식 제도를 갖추고 [[열후]]를 봉국으로 내보내려 하였다. 이듬해 조관이 황태후에게는 아뢰지 말 것을 권하니, 노한 두패후는 조관·왕장을 내쫓고 전분·두영을 파면시켰다.
얼마 후 전분은 온몸이 아파지는 병에 걸렸는데, 무제가 무당을 시켜 알아보니 무당은 두영과 관부가 전분을 매질하여 죽이려는 것이라고 아뢰었다. 머지않아 전분 또한 죽었고, 작위는 아들 [[전염 (전한)|전염]]이 이었다.
 
훗날[[원삭]] 회남왕의연간, 모반이[[유안 발각되었을(전한)|회남왕 때,유안]]이 모반을 계획하다가 발각되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아울러 유안이 예전에 회남왕과입조하였을 때, 전분이 나누었던유안에게 당신이 차기 황제가 될 것이라고 아첨하여 재화를 받은 사실 또한 밝혀졌는데, 이를 이야기를전해 전해들은들은 무제는 만약만일 전분이 살아있었다면 일족을 모두 죽였을 것이라고 하였다말하였다.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