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평대군: 두 판 사이의 차이

9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생애 ==
1622년 능양군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고, 이듬해 아버지가 [[인조반정]]으로 즉위하면서 [[1629년]] 왕명으로 인평대군에 책봉되었다. [[병자호란]] 후, 두 형 [[소현세자]], [[조선 효종|봉림대군]](훗날의 효종)과 함께 청나라에 인질로 끌려갔다가 이듬해에 돌아왔고 1650년부터 네 차례에 걸쳐 사은사로 청나라를 방문했다.<ref name="pyk">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 웅진닷컴, 2004, p.339, {{ISBN|8901047543}}</ref> 오단의 딸과 혼인하여 4남 2녀를 두었다. 인평대군은 효종 즉위 후까지 살아남은 효종의 유일한 동복 아우였기에 효종은 인평대군과 우애가 좋았으며 그 아들들 또한 총애했다.<ref name="ldi">이덕일, 《윤휴와 침묵의 제국》 다산초당, 2011, p.170~p.171, {{ISBN|9788963705712}}</ref> 인평대군이 서인들로부터 몇 차례 모함을 받았을 때도 효종의 총애로 위기를 모면하기도 했다.<ref name="lhw">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77, {{ISBN|9788950918941}}</ref> 인평대군이 궁궐을 출입할 때에는 집안 사람처럼 후히 대접하였고 희귀한 물건을 두고 승부를 벌이기도 하였다.<ref>《효종실록》 18권, 8년(1657년) 2월 14일 1번째 기사</ref> 효종의 아들 [[조선 현종|현종]] 또한 사촌인 인평대군의 아들들과 친형제처럼 가까이 지내며 조정 일에 참여시켰고, 외아들로 태어나 가까운 종친이 없었던 [[조선 숙종|숙종]] 또한 오촌 당숙인 삼복 형제들을 대접하였다.<ref name="ldi"/><ref name="lhw"/> 숙종의 외척인 [[김우명]]과 [[김석주]]는 삼복 형제의 외숙부들이 남인 정권의 실세인 [[오정위]], [[오정일]] 등임을 경계하였고,<ref>이상각, 《화경 숙빈 최씨》 케이엔제이, 2010, p.88, {{ISBN|9788994080048}}</ref> 어리고 후사도 두지 못한 숙종에게 변고가 생기면 왕위가 인평대군의 아들들에게로 갈지도 모른다는 위험성 때문에 이들 형제를 제거하려 하였다.<ref name="ldi"/> 이로 인해 일찍 죽은 복녕군을 제외한 나머지 [[복창군]], [[복선군]], [[복평군]]은 훗날 [[삼복의 변]]에 연루되었다.<ref>후에 장남 복녕군의 5대손 [[남연군]]은 [[은신군]]의 양자로 입적하였으며, 그 손자 재황은 대한제국의 황제 [[대한제국 고종|고종]]으로 즉위했다.</ref> 1658년 인평대군의 병세가 위독하자 효종이 직접 집을 찾아갔으나 임종을 보기 전에 죽었다.<ref>《효종실록》20권, 9년(1658년) 5월 13일 1번째 기사</ref> 묘는 [[경기도]] [[포천시]]에 있다.
 
인평대군은 효종 즉위 후까지 살아남은 효종의 유일한 동복 아우였기에 효종은 인평대군과 우애가 좋았으며 그 아들들 또한 총애했다.<ref name="ldi">이덕일, 《윤휴와 침묵의 제국》 다산초당, 2011, p.170~p.171, {{ISBN|9788963705712}}</ref> 인평대군이 서인들로부터 몇 차례 모함을 받았을 때도 효종의 총애로 위기를 모면하기도 했다.<ref name="lhw">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77, {{ISBN|9788950918941}}</ref> 인평대군이 궁궐을 출입할 때에는 집안 사람처럼 후히 대접하였고 희귀한 물건을 두고 승부를 벌이기도 하였다.<ref>《효종실록》 18권, 8년(1657년) 2월 14일 1번째 기사</ref> 효종의 아들 [[조선 현종|현종]] 또한 사촌인 인평대군의 아들들과 친형제처럼 가까이 지내며 조정 일에 참여시켰고, 외아들로 태어나 가까운 종친이 없었던 [[조선 숙종|숙종]] 또한 오촌 당숙인 삼복 형제들을 대접하였다.<ref name="ldi" /><ref name="lhw" />
 
숙종의 외척인 [[김우명]]과 [[김석주]]는 삼복 형제의 외숙부들이 남인 정권의 실세인 [[오정위]], [[오정일]] 등임을 경계하였고,<ref>이상각, 《화경 숙빈 최씨》 케이엔제이, 2010, p.88, {{ISBN|9788994080048}}</ref> 어리고 후사도 두지 못한 숙종에게 변고가 생기면 왕위가 인평대군의 아들들에게로 갈지도 모른다는 위험성 때문에 이들 형제를 제거하려 하였다.<ref name="ldi" /> 이로 인해 일찍 죽은 복녕군을 제외한 나머지 [[복창군]], [[복선군]], [[복평군]]은 훗날 [[삼복의 변]]에 연루되었다.<ref>후에 장남 복녕군의 5대손 [[남연군]]은 [[은신군]]의 양자로 입적하였으며, 그 손자 재황은 대한제국의 황제 [[대한제국 고종|고종]]으로 즉위했다.</ref>
 
1658년 인평대군의 병세가 위독하자 효종이 직접 집을 찾아갔으나 임종을 보기 전에 죽었다.<ref>《효종실록》20권, 9년(1658년) 5월 13일 1번째 기사</ref> 묘는 [[경기도]] [[포천시]]에 있다.
 
[[정묘호란]] 때의 공로로 [[1628년]] 원종공신 1등에 올랐으며 1646년(인조 24)에 영국공신 1등에 책봉되었다. 부인 복천부부인은 감사 증 의정부우의정 오단의 딸이다. 오단의 후손들은 후일 [[남인]]에 가담하게 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