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후삼국 시대'''(後三國時代, [[892년]] ~ [[936년]])는 [[남북국 시대]]의 [[신라]]와 [[발해]]가 병립(竝立)하고 있을 때로, [[892년]] 비장 [[견훤]]이 서남부의 [[무진주]](현 광주)를 점령 후 [[왕]]이라 칭하지 않고 대신 개국공을 칭한 후부터 [[936년]] [[고려]]의 [[고려 태조|왕건]]이 [[신라]]와 [[후백제]]를 정복해 통일하기까지의 시기를 가리킨다. 후백제의 견훤이 처음 왕을 선포한 [[900년]]을 시점으로 하기도 한다. 앞서 [[고구려]], [[백제]], [[신라]]가 양립하던 시기를 [[삼국 시대]]라고 칭하고 있으므로, 삼국 시대와 구분하기 위해 이 시기를 후삼국이라 부른다. 그리고 [[발해]]를 포함해 '''후삼 시대후삼국'''라 하기도 한다.
 
9세기에서 10세기에 이르는 2세기는 골품제를 기반으로 하는 신라 고대 국가가 붕괴되고, 그 속에서 [[호족]] 출신인 태조왕건(王建)이 나타나 고려를 세웠으며, 그 고려가 점차 봉건적인 귀족 국가로 확립되는 시기였다. 동시에 중국에서도 당(唐)이 망하고 5대(五代)라는 혼란기가 송에 의해 수습·통일되면서 한 문화가 복구되어 가는 시기이며, 한편으로는 북방 민족의 재등장이 촉진되고 있어 그 세력이 커다란 압력으로 남방에 미치던 때였다. 다시 말하면 성당 문화(盛唐文化)가 밀려들어 통일 신라의 문화가 극성기에 달했던 8세기를 끝으로, 신라는 당의 쇠퇴와 거의 때를 같이하여 폐쇄적인 지배 체제의 모순이 격화되어 드디어 붕괴되었으며, 후삼국이라는 과도기를 거쳐 10세기에 이르러 고려 왕조로 재정비되어 갔던 것이다. 특히 이 시기는 중국의 간섭이 없는 독자적인 ‘좌절과 흥기’의 반복으로써 고대 국가가 붕괴되는 역사의 일대 전환점이 되는 때였으며, 외부 도전과 압력에서가 아니라 내부적인 승화 과정이 촉진되었던 시기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