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라의 일본 원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히젠 국을(를) 히젠국(으)로 분류 대체함)
잔글
한국 및 중국의 사료에는 주로 동정(東征) 내지 정동(征東), 정일본(征日本)으로 언급된다. 한국의 역사학자들은 '여원 연합군(혹은 여몽 연합군)의 일본원정(日本遠征)', 중국의 사학자들은 원일전쟁(元日战争)이라 부르고 있다.
 
일본측에서 해당 사건을 가리켜 부르는 원구(元寇)라는 용어는 흔히 에도 시대에 도쿠가와 미쓰쿠니 등이 편찬한 대일본사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이래 18세기 長村鑒의 『몽고구기』(蒙古寇紀)、오미야야마 마사히데(小宮山昌秀)의 『원구시말』(元寇始末)、19세기의 大橋訥庵의 『원구기략』(元寇紀略) 등 한국이나 중국의 왜구에서와 같은 「구」(寇)를 사서가 등장해, 해당 사건을 가리키는 일반적인 용어로 굳어갔다. 사건이 벌어졌던 당대 및 그 시점에서 멀지 않은 가마쿠라 ・ 무로마치 시대의 일본 문헌에서는 '''모코 슈라이(蒙古襲来)'''、'''이테키 슈라이(異賊襲来)'''、'''모코 캇센(蒙古合戦)'''、'''이코쿠 캇센(異国合戦)''' 등으로 표기되어 등장한다. 「이테키」(異賊)이라는 호칭은 일본 이외의 외래로부터 침입해 온 세력을 가리키는데 쓰였는데 『하치만구도훈』(八幡愚童訓) 등 가마쿠라 시대 후기를 전후한 문헌에서는 [[도이의 입구]](刀伊の入寇)나 [[진구 황후]](神功皇后)에 의한 삼한정벌(三韓征伐) 전설에 대해서도 이 호칭을 사용하였다. 그밖에 「흉도」(凶徒)라는 호칭도 사용되었다. 또한 [[1274년]]의 1차 침공을 '''분에이 캇센(文永合戦)'''、[[1281년]]의 제2차 침공을 '''고안 캇센(弘安合戦)'''이라 부르기도 한다.
 
다.
 
== 내용 ==
 
결국 몽골은 고려로 하여금 원정을 준비하도록 압박했고 [[1274년]](충렬왕 1년)11월 제 1차로 일본을 침략하였다. 막대한 비용이 소비되는 일이었지만 고려로서는 반대할 수 없었다. 원나라의 강압으로 꾸려진 원정군은 원나라의 [[훈둔]]과 고려의 [[김방경]](金方慶)이 사령관으로 지정되어 9백 척의 함선에 총 4만의 군사를 거느리고 고려를 출발하여 10월 5일에 쓰시마(對馬), 10월 14일에 이키(壹岐)를 습격하고, [[규슈]]의 [[하카타]]항에 도착, 히라도(平戶)·[[다카시마]](鷹島)의 [[마쓰우라]](松浦)의 본거지를 전멸시켰으나 전투 내내 태풍으로 인해 지속적인 피해를 입었고<ref>『쿠빌라이칸의 일본 원정과 충렬왕』(이승한, 푸른역사, 2009)</ref>, 강남군의 지연 도착으로 군사 작전에 큰 차질이 생긴 연유로 하여 다음날 퇴각하였다. 개국을 목표로 1차 군사적 조치를 통한 압박에 목적이 있었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이다.
 
==== 쓰시마섬 전투 - 몽골 승리 ====
10월, 5일, 몽골 군대 1,000명이 코모다 해변에 상륙했다. 스케쿠니(宗助国) 수호대는 침략한 몽골군에 맞서 싸웠지만, 중과부적으로 전멸당했고, 승리한 몽골군은 쓰시마 섬에서 민간인 학살 행위를 자행했다.
 
==== 이키섬 전투 - 몽골 승리 ====
10월 14일, 이키섬의 수호대는 몽골군대에게 패배했고 1,000명의 일본 병사들이 전사했다.
 
==== 히라도 섬, 노 코노 섬 전투 - 몽골 승리 ====
10월 16일부터 17일까지 몽골 군대는 사시 일족의 근거지를 공격했다. 사시 후사시, 사시 토마루(佐志留), 사시 이사무 (佐志勇)가 일본 병사들과 함께 패배하여 모두 전멸당했다.
 
==== 아사카사 전투 - 일본 승리 ====
몽골 군대는 사와라 지역에 상륙하여 아사카사에 진을 쳤다. 이 상황을 본 키쿠치 다케후사는 몽골군을 기습하였고 몽골은 100명의 병사를 잃고 후퇴했다.
 
==== 토리카이 가타 전투 - 일본 승리 ====
[[파일:Mōko_Shūrai_Ekotoba_e2.jpg|섬네일|아사카사 전투의 그림]]
[[파일:Mōko_Shūrai_Ekotoba4.JPG|섬네일|스에나가에서 탈출하는 몽골인, 일원전쟁중 가장 유명한 그림이다.]]
토리카이 카타에서는 수천명의 몽골 군인들이 밀집돼 있었다. 일본 지휘관 중 한명인 스에 나가(竹崎 季 長)는 몽골 군대를 공격하여 싸웠다. 곧 시라이시 미치야스가 이끄는 증원군이 도착하여 몽골인을 상대로 승리했다. 이 전투에서 참패한 몽골군 전사자 숫자는 3,500명에 달했다.
 
==== 몽골 군대 철수 ====
토리카이 카타 전투에서 패배로 몽골 군대는 그들의 배로 철수했다. 이 상황을 보고 일본군은 야간 공격을 벌여, 많은 몽골 병사를 살해했다. 마지막으로, 홍다구는 원국으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몽골 병력들이 철수하는 도중, 태풍을 만나서 대부분의 배가 침몰했고 많은 사상자 숫자를 내고 말았다. 이로 인해 몽골의 1차 일본 원정은 실패로 돌아갔고, 일본은 태풍을 신이 일본을 구하기 위해 불어줬다고 하여, 카미카제(신풍)이라고 부르게 됐다.
 
=== 제 2차 원정 ===
 
그러나 이번에도 태풍으로 인하여 실패하고 말았다. 여기에는 물론 해상의 기후에 대한 인식의 결핍에도 원인이 있었지만, 동시에 당시 일본의 정권을 쥐고 있던 [[가마쿠라 막부]]의 완강한 저항과 일본 정벌에 전력을 기울일 수 없던 원의 국내 사정에도 원인이 있었다.
 
==== 일본의 준비 ====
막부는 1274년부터 두번째 침공을 대비해 방비를 강화했다. 큐슈의 사무라이들의 조직을 재정비하는것 외에도, 그들은 2미터의 높은 벽이 지어진 하카타만을 포함하여, 많은 잠재적 상륙 지점에서 요새와 돌담 및 기타 방어 인프라를 건설하길 명했다.
 
==== 원의 사신단 ====
1275년 9월 5명의 몽골측 (원) 사신들이 규슈로 파견됐다. 도키무네는 몽골 사신들을 가마쿠라에 보내어 참수해버렸다. 그리고 1279년 7월 29일, 다시 같은 방법으로 5명의 몽골 사신들을 하카타만에서 참수시켰다. 1280년 2월 21일에 또 다른 침공을 기다리는 일본 사찰은 일본의 모든 신사에 승리를 기도하라고 명령했다.
 
==== 몽골의 전쟁준비 ====
1281년 봄, 몽골은 두개의 분리된 세력을 보냈다. 1만7,000명의 원나라 수군, 10,000명의 고려 병력, 15,000명의 몽골 병력등, 중국과 몽골의 부대가 혼합된 900척의 선박이 마산에서 출발했으며, 중국에서 3,500척의 선박이 더 큰 규모의 10만명의 병력을 출발시켰다. 14만2,000명의 군인이라는 숫자에 대해선 일본 기록에서 침략군이 15만명이라고 했지만, 현대 사학자들은 중세시대에 흔히 있는 것처럼 이것을 과장으로 간주한다. 토마스 콘란 (Thomas Conlan) 교수도 규모면에서 과장된것으로 보고, 턴불(Turnbull)은 14만명이 과장이나, 첫번째 침략이 2만3,000명인데, 두번째 침략은 3배의 병력을 요구하기에 7만명으로 간주하고 있다.
 
몽골제국은 속국들에게 무리한 전쟁 준비를 요구했다. 원나라 중국 함대는 많은 수의 함선을 준비하고 관리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연기되기도 했었다. 몽골 함대는 대마도에서 큰 손실을 입었고 되돌아왔다가 이키시마를 타고 여러 다른 지역에 도착하여 규슈로 이동했다. 여러 지역에서 일본군과 맞서 산발적인 전투가 벌어졌지만 몽골군대가 패배하고 말았다. 또 2차 하카타 만 전투 뒤, 몽골군은 함대로 돌아갔다가 8월 15일에 시작된 거대한 태풍이 2일간 큐슈 해안을 강타하여, 몽골 함대를 상당히 파괴했다. 다가오는 태풍을 감지한 한국과 중국 병력들은 폭풍에 의해 파괴된 이마리 만에서 후퇴했다.
 
게다가 몽골 함대의 궤멸은 다른 이유도 있었던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는데, 몽골 제국군의 대부분은 급히 모은 평평한 중국의 선박과 고려에서 건조된 선박으로 구성됐다. 고려사에 따르면 남송의 선박은 값이 비싸고 건조가 느리기 때문에 전통적인 형태의 선박으로 건조했다. 이러한 선박은 전복을 방지하기 위해 곡선 형 용골이 있는 선박과는 달리 거대한 태풍 중에 바다에서는 절대 못 쓸 선박이다.
 
==== 쓰시마 섬 전투 - 일본 승리 ====
5월 21일 몽골군은 쓰시마섬에 상륙하여 침략해왔다. 그들은 거기서 일본군의 격렬한 저항을 만나고 나중에 철수했다.
 
==== 시카노 섬 전투 - 일본 승리 ====
6월 3일, 몽골군은 시카노섬에 상륙하려 했다. 6월 6일에 몽골군이 대부분의 섬을 장악했다. 그러나 6월 8일 아침 일본군은 두 군데로 나뉘어 우미노 나카미치를 공격했다. 일본군은 300명의 병사를 잃었으며 홍다구와 장 쳉(Zhang Cheng)를 물리쳤다.
 
6월 9일, 장 쳉은 그의 군대의 방비를 재정비했지만 몽골군은 격렬한 일본군의 공격에 의해 다시 패배한다. 이 패배 후 몽골 군대는 이키섬으로 탈출했다.
 
==== 이키 섬 전투 - 일본 승리 ====
6월 29일 마츠라 일족,류조지 일족,타카 일족의 주도하에 10,000명의 일본군은 이키 섬에 대한 전면적인 공격을 시작했다. 7월 2일에 류조지 이에키요는 세토우라 해변에 상륙하고 몽골군을 격파했다. 그 결과 몽골군은 이키 섬을 포기하고 히라도 섬으로 철수했다.
 
==== 미쿠리야 전투 - 몽골 해군의 전멸 ====
스에나가 타케자키는 7월 5일에 몽골 해군을 공격하고 전멸시켰다. 이 전투 후에, 몽골군의 지휘관 대부분은 자국으로 탈출했다.
 
==== 타카 섬 전투 - 몽골 군대의 종말 ====
7월 7일, 10만명에 이르는 몽골에 사령관이 부재인 상태였다. 이 상황을 인지하게된 일본군이 공격을 시작했다. 도고 고레치카, 도고 고레두, 후지와라 스케카도, 시마즈 나가히사는 남은 몽골군을 소탕하고 시키고이 전투에서 2만에서 3만명이 넘는 포로를 잡았다. 이 전투가 끝나자 일본의 승리가 확실시됐다.
 
=== 3차 정벌 준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