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0 바이트 추가됨, 9개월 전
0 개의 출처 구조, 1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10)
 
이렇게 신체의 온도는 부위에 따라 큰 차이가 나기 때문에 학술적으로는 체온을 '신체의 주요 [[내장]]의 온도로서, 실제로 측정할 수 있고 의미가 없는 우연한 변화를 하지 않는 곳의 온도'라고 정의한다. 이 조건에 가장 가까운 것으로서 [[항문]]에서 6cm 이상 들어간 곳에서 측정한 [[직장]]의 온도를 표준 체온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임상적으로 언제나 직장 온도를 잰다는 것은 곤란한 일이기 때문에, 이것 대신에 [[겨드랑이]]의 온도를 잰다.<ref>{{웹 인용
|url = http://100.naver.com/100.nhn?docid=147107
|제목 = 네이버 백과사전 '체온'항목
}}{{깨진 링크|url=http://100.naver.com/100.nhn?docid=147107 }}</ref> 비록 위와 같은 온도를 보통의 온도로 생각하고는 있지만, 실제로는 상당히 다양한 체온의 범위가 조사되고있다. 보통은 32도 이하이거나 44도 이상이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하루에 어느 때에 조사하느냐에 따라, 또 어떤 상황에 처해있었느냐에 따라 체온은 다양하게 변한다. 개인의 체온변화에서 두 번째 반의 수면 사이클에 접어들었을 때가 가장 낮게 나타난다. 이를 [[네이디어]](영어:nadir)라고 부른다. 이는 24시간주기의 리듬중 가장 중요한 요소들중의 하나이다. 또한 체온은 사람이 배고플 때, 졸릴 때 그리고 추울 때에 따라서도 변한다.

편집

172,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