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976년, [[오 사다하루]]를 웃도는 타율 5위에 랭크되며 같은 해 [[일본 프로 야구 베스트 나인|베스트 나인]]에 선정됐는데 가케후는 “타격 10위권에서 사다하루보다 위에 섰다는 게 큰 자신감을 느꼈다”라고 말했다.<ref>분슌 Number 비디오 - ‘열투! 한신 vs 요미우리 1200 경기’, [[분게이슌주]]</ref> 더 나아가 이듬해인 1977년에도 대활약을 펼쳤고, 응원가 ‘GO! GO! 가케후’도 대대적으로 팔리기도 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응원단은 가케후가 타석에 들어서면 응원가를 연주하게 됐다. 최초의 응원가는 ‘GO! GO! 가케후’의 후렴구였는데 후에 변경됐다.
 
1979년, ‘미스터 타이거스’로 불리던 [[다부치 고이치]]가 이적한 뒤 팀의 주포로서 구단 신기록인 48홈런(그 때까지의 구단 최고 기록은 [[후지무라 후미오]]가 기록했던 46홈런이었는데 그 후 1985년에 [[랜디 바스]]가 54개로 기록을 경신했으나 일본인 선수로서는 현재까지도 구단 최고 기록)하며 [[일본 프로 야구 최다 홈런|홈런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ref>[http://column.sp.baseball.findfriends.jp/?pid=column_detail&id=097-20180418-16 {{lang|ja|【連続写真】阪神・掛布雅之「独特の小さな構えから体を目いっぱい使ったフルスイング」}}] - 슈칸 베이스볼 온라인, 2018년 4월 18일</ref> 그 해 시즌 종료 후 결혼했다.
 
==== 1980년대 ====
이듬해 1980년에는 왼쪽 무릎 부상으로 인해 70경기 출전에만 그쳤고 성적도 급격하게 떨어졌다. 그러자 시즌이 끝난 후 스포츠 신문에서는 “가케후를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난카이]]에 방출하고 여러 명의 투수들과 트레이드”라는 내용의 특종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ref>[http://www.sankei.com/west/news/170121/wst1701210005-n1.html {{lang|ja|「トレードなら引退」掛布は決意していた}}] - 산케이 신문(산케이 WEST), 2017년 1월 21일</ref><ref>《요미우리-한신론》에 따르면, [[가도타 히로미쓰]]와의 ‘미도스지 트레이드’({{lang|ja|御堂筋トレード}})였다고 한다(p.180). 가케후는 만약 이 트레이드가 성립됐다면 자신은 은퇴할 생각이었다고 밝혔다.</ref> 구단측은 즉각 부인했으나 [[에나쓰 유타카]]와 다부치 고이치의 방출 소동이 여전히 기억에 생생하던 무렵이라 근거없는 기삿거리라는 해명으로 무마될 내용이 아니었다. 가케후 본인도 큰 충격을 받았으며 이런 얘기가 나돌지 않도록 식이요법과 같은 건강 관리를 조절하는 등 이듬해 1981년부터 1985년까지 5년 연속 전 경기에 출전하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1982년과 1984년에도 홈런왕을 차지했고 특히 1982년에는 [[일본 프로 야구 최다 타점|타점왕]]을 석권하는 등 다부치를 대신하는 새로운 ‘미스터 타이거스’라는 별명으로 최고의 인기를 끌었다(더욱이 당시에는 1979년에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스|세이부 라이온스]]로 이적한 다부치가 미스터 타이거스는 아니라고 말했고 가케후가 후지무라 후미오, [[무라야마 미노루]]로 계속되는 3대째의 미스터 타이거스라고 칭했으나 2002년에 다부치가 타격 코치로서 한신에 복귀한 이후에는 다부치를 3대째, 가케후를 4대째라고 부르는 것이 증가하고 있다). 1980년대 전반기에는 부동의 4번 타자였는데 동갑내기이기도 한 [[에가와 스구루]]와의 맞대결은 두 사람 모두 전성기였던 1980년대 전반의 일본 프로 야구 최고의 명승부로 꼽힌다. 1984년에 홈런왕을 차지했을 때는 [[주니치 드래곤스]]의 [[우노 마사루]]와 치열한 타이틀 경쟁을 펼쳤는데 마지막 맞대결 2연전에서 가케후와 우노 두 사람이 모든 타석에서 [[고의 사구]]를 당하며 결국 타이틀을 나눠가지게 됐다. 이들과의 승부를 피했던 고의 사구에 대해 [[센트럴 리그]] 회장이 두 팀의 감독([[안도 모토오]]와 [[야마우치 가즈히로 (1932년)|야마우치 가즈히로]])에게 주의를 줬고, 최종적으로는 기자단에게 사과하는 선에서 마무리 됐다.<ref>[https://www.sponichi.co.jp/baseball/yomimono/professional_bbd0710/kiji/K20101001Z00002940.html {{lang|ja|【10月3日】1984年(昭59) 満塁でも敬遠 宇野勝と掛布雅之 前代未聞の10連続四球}}] - 스포츠 닛폰, 2010년 10월 1일</ref>
 
1985년에는 3번 바스, 4번 가케후, 5번 [[오카다 아키노부]]로 이어지는 강력한 클린업 트리오를 형성하여 한신의 리그 우승 및 [[1985년 일본 시리즈|일본 시리즈]] 우승에도 큰 기여를 했다. 같은 해 4월 17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서 일명 ‘[[백 스크린 3연발]]’(가케후는 백 스크린 왼쪽에 들어갔기 때문에 상금을 놓칠 뻔하다가 스폰서의 재량으로 받았다)을 터뜨렸는데 이 경기에서는 바스에 이어 홈런을 때려내 그 해의 상징으로 회자되고 있다. 또, 요시다 감독은 일본 시리즈 우승과 관련한 기자 회견에서 일본 시리즈 정상에 오른 요인을 물었을 때 “안에는 일본을 대표하는 4번(타자)이 있었으니까”라고 대답했다.
 
1986년 4월 20일 주니치전에서 신인이자 상대 투수인 [[사이토 마나부 (야구인)|사이토 마나부]]가 던진 [[몸에 맞는 볼]]에 손목을 맞아 골절돼 연속 경기 출장 기록이 663경기로 중단됐다.<ref>[https://www.sanspo.com/baseball/photos/20140122/tig14012205040012-p5.html {{lang|ja|左手小指に死球を受け痛がる阪神・掛布DC}}] - 산케이 스포츠, 2014년 1월 22일</ref> 훗날 가케후는 이 부상으로 그 때까지 팽팽하게 조여져 있던 긴장의 끈이 끊어지면서 부상을 변명으로 삼는 ‘나약한 자신’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튀어나왔다고 토로했다.<ref name="GTP127">또한 1989년에 [[와세다 대학]] [[오쿠마 강당]]에서 [[야자와 겐이치]](전 주니치 선수)와 강연회를 했을 때에는 “사이토 선수의 제구력은 알고 있었다. ‘위험하다, 온다’라고 알고 있었으면서도 끝내 피하지 못했던 게 유감이었다”라고 말했는데 원망하는 듯한 발언은 없었다(《요미우리-한신론》 p.127).</ref><ref>[https://www.daily.co.jp/tigers/2017/02/24/0009945033.shtml {{lang|ja|掛布氏、引退の理由明かす 「厳しい目から逃げた」 弱さを悔いる}}] - 데일리 스포츠, 2017년 2월 24일</ref> 5월 중순에 복귀했지만 11일 후 [[한신 고시엔 구장]]에서 열린 요미우리전에서 3루 수비를 하던 도중 바운드된 타구에 맞아 오른쪽 어깨를 다쳐 한 달 가까이 결장했다. 게다가 8월 26일에는 골절 때문에 세 번째로 팀 전력에서 이탈했다가 시즌 종료가 임박한 시점에서야 겨우 복귀했다. 이 시즌 후반 이후, 화려한 배팅은 그림자를 감췄다.
 
1987년 정규 시즌에서는 허리 통증 때문에 성적이 부진했고 팀의 컨디션과 보조를 맞추게 됐다. 약 한 달간 등록이 말소돼 6월에는 프로 입단 이후 처음으로 2군에 내려가는 수모를 겪어야만 했다. 같은 해 시즌 개막을 앞둔 3월 경에 [[음주운전]]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는데 당시 구단주였던 [[구마 슌지로]]로부터 ‘결함상품’이라는 비판을 받았다.<ref>[http://www.daily.co.jp/baseball/flash/20131001380.shtml?pg=2 {{lang|ja|阪神の元名物オーナー久万氏、不振当時の中村勝広監督に「スカタン」}}] - 데일리 스포츠, 2013년 10월 1일</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