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Paranocean/페스트 (소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 1부 ===
{{인용문3|left|이 연대기가 주제로 다루는 기이한 사건들은 194X년 오랑에서 발생했다.|첫 문장<ref name=":7">《페스트》, 민음사, 김화영 역</ref>{{rp|11}}{{refn|김화영은 〈작품해설〉에서, 이렇게 연대기로서 도입부를 제시하는 것은 19세기 소설들에서 흔히 보던 고전적인 방식이며, 어떻게 보면 연극의 첫머리와도 같다고 했다.<ref name=":7" />{{rp|417}}|group="주"}}}}인용
|제목=La Peste
|번역제목=페스트
|출판사=민음사
|성1=까뮈|이름1=알베르
|성2=김|이름2=화영}}
</ref>{{rp|11}}{{refn|김화영은 〈작품해설〉에서, 이렇게 연대기로서 도입부를 제시하는 것은 19세기 소설들에서 흔히 보던 고전적인 방식이며, 어떻게 보면 연극의 첫머리와도 같다고 했다.<ref name=":7" />{{rp|417}}|group="주"}}}}
의사 리유는 어느 날 쥐가 죽어 있는 것을 발견한다. 사람들은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점점 쥐가 떼죽음을 당하는 것이 눈에 띈다. 한편 그랑 옆집에 사는 코타르는 자살을 시도하다 리유와 그랑에게 발각된다. 그러다 리유의 집 수위가 새까만 멍울과 고열을 동반한 병에 걸린다. 수위는 며칠 견디다가 구급차에 실리던 도중 죽는다. 수위와 비슷한 유행성 열병에 걸린 사람이 속속 죽어가기 시작한다. 의사들과 시청 지사는 모여 회의를 하는데, 페스트라는 말만 들어도 경기를 일으키는 사라람들은 '페스트는 아니지만 그 병이 페스트인 것처럼 대응을 하는' 법을 강구한다. 그 와중에 도시에 엄습하는 페스트의 공포는 날로 커져만 간다. 그러던 가운데,
{{인용문2|그러더니 갑자기 병이 급속도로 퍼져 나가기 시작했다. 사망자의 수가 다시 서른 명으로 늘어난 날, 베르나르 리유는 "저들이 겁을 먹었소." 하며 지사가 내미는 전보 공문을 받아 읽었다. 전보에는 '페스트 사태를 선언하고 도시를 폐쇄하라'고 적혀 있었다.|마지막 문장<ref name=":7" />}}
 
==== 의사 리외 ====
베르나르 리외({{Llang|fr|Bernard Rieux}}{{Refn|김화영은 '리외'가 [[프랑스어의 외래어 표기법]]에는 맞지만 어색하다며 '리유'로 번역하였다.<ref name=":7" />{{rp|17}}|group=주}})는 의사다.
 
==== 수수께끼와 같은 인물 타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