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Paranocean/페스트 (소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소설 정보|원제=La Peste|번역가=김화영<br>이휘영|저자=[[알베르 까뮈]]|국가=[[프랑스]]|발행일=1947년 6월|isbn=9782070360420|페이지=279|이름=페스트|그림=페스트 초판 표지.jpg|그림 설명=초판 표지|출판사=[[프랑스어]]프랑스어판: 갈리마르({{llang|fr|Galimard}})<br>[[한국어]]한국어판: [[민음사]], 심야책방, [[문학동네]], [[펭귄클래식]]}}
 
《'''페스트'''({{Llang|fr|La Peste}})》는 《[[이방인 (소설)|이방인]]》과 함께 [[알베르 까뮈]]에게 [[노벨 문학상]]을 안겨 준 5부작 [[장편소설]]이다. [[알제리]] 해안가의 소도시 [[오랑]]에서 [[흑사병]]이 창궐하여 도시가 폐쇄되면서 벌어지는 부조리와 인간이 그에 맞서 반항하고 행복을 좇는 모습을 그려내어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불문학]]이 낳은 최대 걸작으로 손꼽힌다.
|출판사=민음사
|isbn=9788937462672}}
</ref>{{rp|11}}{{refn|김화영은 〈작품해설〉에서, 이렇게 연대기로서 도입부를 제시하는 것은 19세기 소설들에서 흔히 보던 고전적인 방식이며, 어떻게 보면 연극의 첫머리와도 같다고 했다.<ref name=":7" />{{rp|417}}|group="주"}}}}
</ref>{{rp|11}}{{refn|김화영은!-- 〈작품해설〉에서,흑사병으로 이렇게표기해야 연대기로서옳겠지만, 도입부를모든 제시하는한국어판 것은번역본이 19세기'페스트'라고 소설들에서옮긴 흔히 보던 고전적인 방식이며관계로, 어떻게여기서도 보면페스트라 연극의 첫머리와도 같다고 했다적었습니다.<ref name=":7" /-->{{rp|417}}|group="주"}}}}'실제 그 상황에 있던 서술자가 쓴 연대기' 형식을 띠고 있는 《페스트》는 전체 5막으로 된 고전 비극처럼 5부로 구성되어 있다. 도입부 격인 1부에서는 등장인물이 독자에게 얼굴도장을 찍어놓듯이 한 명씩 소개되고, 페스트의 조짐이 보인다. 장이 아홉 개나 되어 가장 긴 2부는 페스트 창궐로 폐쇄된 도시에서 등장인물들이 제각기 다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그린다. 딱 한 장밖에 없는 3부에서는 페스트가흑사병이 사람들을 단조롭게 학살하면서 "개인적인 운명 같은 것은 있을 수 없었고, 다만 페스트라는 집단적인 역사적 사건과 모든 사람들이 공통으로 느끼는 여러 가지 감정밖에는 없는" 오랑이 묘사된다. 4부에서는 등장인물들이 무고한 어린아이가 페스트로페스트으로 처참히 죽어가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면서 혼란을 느끼고, 리유와리외와 타루가타루는 우정(사랑)을우정을 나눈다. 5부에서는 페스트의 기세가 점차 꺾이고 환자들이 스스로 회생하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이 이제는 나갈 수 있다며 희망을 품는데, 그 와중에 등장인물 몇은 끝내 페스트로 죽고, 한 명은 페스트가 물러갔음에물러간 것에 좌절하면서 날뛴다. 서술자가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첨언을 몇 마디 하면서 소설은 막을 내린다.
 
=== 1부 ===
{{인용문3|left|4월 16일 아침, 의사 베르나르 리유는 자기의 진찰실을 나서다가 층계참 한복판에서 죽어 있는 쥐 한 마리를 목격했다.}}
의사도처에서 리유는 어느 날죽은 쥐가 죽어 있는 것을 발견한다발견된다. 사람들은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점점 쥐가 떼죽음을 당하는 것이 눈에 띈다띄어 불안해한다. 한편 그랑 옆집에 사는 코타르는 자살을 시도하다 리유와베르나르 리외와 그랑에게 발각된다. 신문기자 랑베르는 아랍인들의 생활<ref group="주">《페스트》의 배경이 되는 알제리는 프랑스가 아랍에 건설한 식민이지다.</ref>그러다 리유의취재하러 오랑에 들어온다. 한편 수수께끼와 같은 인물 타루도 홀연히 이 도시에 들어와, 그가 관찰한 것을 수첩에 적고 다닌다. 그러던 가운데 리외의 집 수위가 새까만 멍울과 고열을 동반한 병에 걸린다. 수위는 며칠 견디다가 구급차에 실리던 도중 죽는다. 수위와이와 비슷한 유행성 열병에 걸린 사람이 여기저기서 나타나 속속 죽어가기 시작한다. 의사들과 시청 지사는 모여 회의를 하는데, 페스트라는 말만 들어도 경기를 일으키는 사라람들은 '페스트는 아니지만 그 병이 페스트인 것처럼 대응을 하는' 법을 강구한다. 그 와중에 도시에 엄습하는 페스트의 공포는 날로 커져만 간다. 그러던 가운데,
{{인용문3|right|마침내 리샤르가 말했다. "그러므로 우리는 마치 그 병이 페스트인 것처럼 대응하는 책임을 져야 합니다." 그 표현은 열렬한 동의를 얻었다.}}
리외를 비롯한 의사들과 시청 지사는 모여 회의를 하는데, 페스트라는 말만 들어도 경기를 일으키는 사람들은 '페스트는 아니지만 그 병이 페스트인 것처럼 대응을 하는' 법을 강구한다. 그 와중에 도시에 엄습하는 페스트의 공포는 날로 커져만 간다. 그러던 가운데 도청으로 전보 하나가 날아온다.
{{인용문2|그러더니 갑자기 병이 급속도로 퍼져 나가기 시작했다. 사망자의 수가 다시 서른 명으로 늘어난 날, 베르나르 리유는 "저들이 겁을 먹었소." 하며 지사가 내미는 전보 공문을 받아 읽었다. 전보에는 '페스트 사태를 선언하고 도시를 폐쇄하라'고 적혀 있었다.|마지막 문장<ref name=":7" />{{rp|89}}}}
 
=== 2부 ===
{{인용문3|left|사실 딴 경우라면, 우리 시민들은 좀 더 외부적이고 좀 더 적극적인 생활 속에서 탈출구를 발견할 수도 있었으리라. 그러나 동시에 페스트로 말미암아 시민들은 아무 할 일이 없어졌고, 그 침울한 도시 안에서 맴돌면서, 하루하루 추억의 부질없는 유희만 되풀이할 수밖에 없었다. 목적 없는 산책에서, 그들은 항상 같은 길을 또 지나가게 마련이었으며, 또 그렇게도 작은 도시였으니만큼 대개의 경우 그 길은 지난날, 이제는 곁에 없는 사람과 같이 돌아다니던 바로 그 길이었다.<br>이처럼, 페스트가 우리 시민들에게 가장 먼져 가져다준 것은 귀양살이였다.|2부 1장 中}}
<br />
=== 3부 ===
 
==== 신문기자 랑베르 ====
레이몽드 랑베르({{Llang|fr|Raymond Rambert}})는 취재차 오랑을 방문했다가 페스트 사태가 터지면서 꼼짝없이 오랑에 갇히게 된 신문 기자다. 탈출을 시도하나 나중에 "혼자만 행복 리외와 타루의 보건대에 합류한다.
 
==== 파늘루 신부 ====
 
==== 공무원 그랑 ====
조제프 그랑({{Llang|fr|Joseph Grand}})은 도청 직원이다. 페스트를 이겨내고 살아남았다.
 
==== 판사 오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