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알찬 글 후보/월미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의견: 의견에 답변함)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 의견 ====
:서술 양이나 질에서나 정리를 잘 해주신 것 같은데, "외국 군대에게 점령되어 군사 요충지로 쓰이는 '기구한 운명을 맞아야만 했다'", "조정의 허락도 없이 일제 해군의 석탄 창고가 설치되는 '수모를 겪었다.'", "'월미도! 하면' 바로 월미조탕이 떠오를 만큼 조탕은 큰 인기를 끌었다." 같은 감정이 실린 비중립적인 서술이 많이 보입니다. 이런 것들을 걷어내셔야 할 것 같습니다.--[[사:Altostratus|Leedors]] ([[사토:Altostratus|토론]]) 2018년 12월 15일 (토) 03:05 (KST)
::{{핑|Leedors}} 일단 제 편집 방향을 간단히 설명드리겠습니다. 저는 위키백과의 부진이 딱딱한 문체문체와 서식의 미사용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출처 표기, 중립성 등 위백의 핵심 기조를 어기지 않는 선에서, <ins>재미있으면서도 정확하게</ins> 표현할뿐만 아니라 <ins>밑줄</ins>, ''재미있으면서도'굵은글씨''', 정확한''이탤릭체''를 표현을적절히 사용하여 독자의 흥미를 끌 수 있도록 문서를 작성하고 있습니다(저는 편집지침에서편집지침에 '딱딱하게 써라'라는 말은 본 적이 없습니다없으니까요). 한편, 언급하신 구절은 비중립적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기구한 운명"은 의도적으로 적은 것인데, 읽는 이로 하여금 "도대체 어떤 일을 겪었길래?"라는 궁금증이 들어 문서를 계속 읽게 하기 위함입니다. 또한 감정이 실리기는 했으나 외국 군대에 적대적인 논조라기보다는 '월미도'를 불쌍하게 여기는 것이라서 중립성을 훼손한다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월미도!"의 느낌표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감정이 실렸지만 가치판단은 없습니다. 단, 다른 데서 비중립적 서술이 조금 있음은 인정합니다. [[사:Paranocean|ParanOcean]] ([[사토:Paranocean|토론]]) 2018년 12월 15일 (토) 20:55 (KST)
 
:삽입한 파일 중 대다수가 크기가 너무 지나치게 커서 다른 유저분들이 내용 읽기에 어려움이 우려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옐로보이|<span style="color:#ffcd00">옐로</span><span style="color:skyblue">보이</span>]] <span style="color:#6d6d6d;"><small>(</small></span>[[사토:옐로보이|<span style="color:#6d6d6d;"><small>토론</small></span>]]·[[특:기여/옐로보이|<span style="color:#6d6d6d;"><small>기여</small></span>]]<span style="color:#6d6d6d;"><small>)</small></span> 2018년 12월 15일 (토) 07:42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