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제2제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4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보불전쟁 ==
 
== 번영과제2제국의 사회경제적 발전성격 ==
 
=== 번영과 사회경제적 발전 ===
사학자 [[모리스 아귈롱]](Maurice Agulhon)은 제2제국의 <nowiki>''</nowiki>사회경제사<nowiki>''</nowiki>는 <nowiki>''</nowiki>번영과 빛의 시대<nowiki>''</nowiki>로 특징된다고 언급했다. 제2제국은 거의 정확하게 두 번의 불경기 (1817년-1847년과 1873년-1896년) 사이에서 19세기 프랑스가 경험했던, 사반세기간의 세계적인 호황속에서 존속했다. 1852년 쿠데타 후의 강력한 국가통제적인 경제정책은 생시몽주의자들의 영향으로 경제 활성화와 경제구조 현대화를 목표로 두었다. 20년 동안 국가는 현대적인 인프라와 금융은행조직, 상업 개혁자들을 얻었고, 황제의 단호한 정책과 더불어 그가 자유무역주의를 선택한 덕에 1870년 들어 영국에 비해 낙후한 산업을 따라잡았다.
 
농촌에서는 산업 생산량이 크게 증가했지만, 1856년, 1861년, 1864년, 1870년같은 경제위기로 인하여 년평균 성장률은 2 퍼센트로 유지되었다. 마지막으로, 전반적으로 볼 때 철도와 연결되어있는 산업구역은 근대화되었으나 다른 공장들은 발전하거나 근대화되지 못한 채 사라져갔다. 허나 1860년대 통화와 예산 부족으로 인해 정부는 생시몽주의자들이 권한 것과 조금 다르게 경제 금융적으로 편파적인 정책방향을 따라야 했다.{{프랑스인의 황제}}
 
==== 교통 수단의 발전 ====
나폴레옹 3세의 치세는 국가 감독하의 프랑스 철도망 완성으로 처음 두각을 보였다. 1851년 영국은 10,000 km가 넘는 철도를 보유하고 있는 것에 비해 프랑스는 3,500 km의 철도가 있었다. 나폴레옹 3세와 공공사업장관의 지도 하에 피에르 마뉴(Pierre Magne)는 철도 사업에서의 국가의 재정적 책임을 주로 삼은 정책을 추진했다. 1870년에는 약 20,000 km의 철도가 1억 1000만명의 여행객과 45,000,000톤의 상품을 운송했고 이 철도는 프랑스의 모든 대도시와 중소도시를 지나다녔다. 그 영향은 광업, 철강, 공학 및 공공 사업과 같은 많은 산업분야에서 상당했다. 동시에 정부는 도로와 예술 작품의 건설 및 유지에 집중하고 있었으며, 1860년부터는 항해용 수로 개발에 중점을 두었다. 마지막으로, 보나파르트 정부는 새로운 통신수단인 전기 전신의 개발을 촉진뿐만 아니라 대형 해운의 합병 및 창립 (운송, 대서양 횡단 회사 등), 함대의 현대화와 성장, 주요 항만 특히 마르세유의 시설을 손보았다.{{프랑스인의 황제}}
{{토막글|프랑스|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