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06 바이트 제거됨 ,  9개월 전
→‎반응: <chem>
== 반응 ==
삼중수소는 방사능을 지니며, [[반감기]]는 12.32 년이다. 다음과 같은 식을 통해 [[헬륨-3]]으로 붕괴한다.
:<mathchem>{}^3_1\hbox{T3_1T}\to -> {}^3_2\hbox{He3_2He}+\hbox{e}^-}+\overline{\nu}_\hbox{e}_e</mathchem>
이 과정에서 18.6&nbsp;keV의 에너지를 방출한다. [[전자]]는 6.5&nbsp;keV의 [[운동 에너지]]를 지니고 있으며, 남은 에너지는 [[전자 반중성미자]]에 의해서 전달된다. 삼중수소가 생성하는 낮은 에너지의 [[베타 입자]]는 사람의 피부를 관통할 수는 없으므로, 먹거나 흡입할 경우에만 위험하다. 삼중수소가 발생하는 방사능이 낮은 에너지를 지니는 이유로, [[액체 섬광 계측]]([[:en:liquid scintillation counting]])과 같은 방식이 아니고는 삼중수소로 표식을 한 물질을 검출하기가 힘들다.
 
삼중수소는 [[우주선 (물리)|우주선]]과 [[대기]] 기체와의 상호 작용에 의해 자연적으로도 생긴다. 자연적인 생성에서 가장 중요한 반응은, 고속 [[중성자]]와 대기 [[질소]]와의 결합이다.
 
:<mathchem>{}^{14}_7\hbox{N_7N}+{}^1\hbox{n1n}\to -> {}^{12}_6\hbox{C_6C}+{}^3_1\hbox{T3_1T}</mathchem>
 
하지만 삼중수소는 비교적 짧은 [[반감기]]를 가지고 있으므로, 이러한 방식으로 생성된 삼중수소는 범지구적인 규모로 볼 때는 누적되는 수준은 아니며, 존재 정도는 무시할만 하다. 공학적으로, 삼중수소는 [[리튬]]-6를 이용하여 [[핵 반응로]]에서 만들 수 있다.
 
:<mathchem>{}^6_3\hbox{Li6_3Li}+{}^1\hbox{n1n}\to -> {}^4_2\hbox{He4_2He}+{}^3_1\hbox{T3_1T}</mathchem>
 
삼중수소는 [[중수]] 감속로에서 [[중수소]]가 [[중성자]]를 포획하면서 생성된다. 하지만 이 반응은 매우 낮은 [[반응 단면적]]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매우 높은 중성자 선속을 지니는 반응로에서만 유용한 삼중수소 생성원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붕소]]-10이 [[중성자 포획]]을 거치면서 생성하기도 한다.
 
삼중수소는 [[핵융합]] 연구에서 중요한 물질인데, 삼중수소가 중수소와 높은 [[반응 단면적]]을 보이고, 17.6 [[전자볼트|MeV]]라는 높은 에너지를 방출하기 때문이다. 이 반응식은 다음과 같다.
:<mathchem>{}^3_1\hbox{T3_1T}+{}^2_1\hbox{D2_1D}\to -> {}^4_2\hbox{He4_2He}+\hbox{n}</mathchem>
모든 원자핵은 [[양성자]]와 [[중성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양전하로 말미암아 서로를 밀어낸다. 하지만 [[태양]] 중심부에서와 같이 충분한 온도 및 압력을 지니고 있다면, 원자핵은 전자기 척력을 극복하고 [[강한 상호작용]]이 영향을 미칠 수 있을 정도로 가깝게 접근하고 융합할 수 있다. 삼중수소는 일반적인 [[수소]]와 같은 [[전하]]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동일한 전자기 척력을 보인다. 하지만, 질량이 더 높으며, 이로 인해 전자기력에 덜 영향을 받고, 더욱 쉽게 핵융합을 일으키게 되는 것이다. 비록 보다 가벼워서 그 정도는 덜하기는 하더라도 [[중수소]] 역시도 보다 쉽게 핵융합을 일으키며, 이것이 [[갈색왜성]]에서 수소는 연소시키지 못하더라도 중수소는 연소시킬 수 있는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