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슬라우스 포스투무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 어머니 = [[엘리자베트 폰 룩셈부르크]]
| 종교 = [[로마 가톨릭교회]]
| 매장지 = [[성 비토비투스 대성당]]
}}
'''라디슬라우스 포스투무스''' 또는 '''라디슬라우스 유복자왕'''({{llang|de|Ladislaus Postumus}}, {{llang|la|Ladislaus Postumus}}, {{llang|cs|Ladislav Pohrobek|라디슬라프 포흐로베크}}, {{llang|hu|Utószülött László|우토쉴뢰트 라슬로}}, {{llang|sk|Ladislav Pohrobok|라디슬라프 포흐로보크}}, {{llang|hr|Ladislav Posmrtni|라디슬라브 포스므르트니}}, [[1440년]] [[2월 22일]] ~ [[1457년]] [[11월 23일]])은 [[오스트리아]]의 공작(재위: 1440년 ~ 1457년)이자 [[헝가리]]와 [[크로아티아]]의 국왕(재위: 1440년 또는 1444년 ~ 1457년), [[보헤미아]]의 국왕(재위: 1453년 ~ 1457년)이다. [[합스부르크 가]] 출신이며 헝가리와 크로아티아의 국왕 '''라슬로 5세'''({{llang|hu|V. László}}, {{llang|sk|Ladislav V.|라디슬라프 5세}}, {{llang|hr|Ladislav V.|라디슬라브 5세}}), 보헤미아의 국왕 '''라디슬라프'''({{llang|cs|Ladislav}})에 해당한다. 1440년부터 1444년까지는 헝가리와 크로아티아의 국왕이자 [[폴란드]]의 국왕인 [[브와디스와프 3세]](울라슬로 1세)의 대립왕이기도 했다.
헝가리 군대의 총사령관으로 임명된 울리크 2세는 라디슬라우스와 함께 헝가리로 귀환했지만 1456년 11월 9일 [[후녀디 야노시]]의 아들인 [[후녀디 라슬로]](Hunyadi László)에게 암살당하고 만다. 라디슬라우스는 후녀디 라슬로를 사면시켰지만 [[1457년]] 3월에 후녀디 라슬로를 처형했다. 이에 후녀디 가문과 후녀디 라슬로를 지지하던 세력들이 반란을 일으키면서 라디슬라우스는 빈으로 피신하게 된다.
 
[[1457년]] [[11월 23일]] [[보헤미아]] [[프라하]]에서 사망했으며 그의 시신은 프라하 [[성 비토비투스 대성당]]에 안치되었다. 한때는 라디슬라우스가 이르지 스 포데브라트에 의해 독살당했다는 소문도 있었지만 [[1985년]]에 있었던 시신 부검에서 [[백혈병]]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의 사망으로 인해 합스부르크 가에 남아 있던 알브레히트 계열의 혈통은 완전히 단절되고 만다. 오스트리아의 공작위는 [[프리드리히 3세 (신성 로마 제국)|프리드리히 5세]](신성 로마 제국의 프리드리히 3세), 헝가리의 왕위는 [[마차시 1세]](후녀디 마차시, Hunyadi Mátyás), 보헤미아의 왕위는 이르지 스 포데브라트가 각각 승계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