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매일신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 설치 시기 1904년에서 1907년으로
태그: m 모바일 웹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 설치 시기 1904년에서 1907년으로)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는 [[1904년]] 2월에 일어난 [[대한제국]]에 특파원으로 머무르던 영국인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이 [[양기탁]]을 비롯해 민족 진영 인사들에게 도움받아 [[1904년]] [[7월 18일]]에 창간한 신문으로서 이후 [[서울신문]]의 전신인 일제시대의 [[매일신보]]로 바뀌었다.
 
대한매일신보는 사장이 영국인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이었기에 [[통감부]]에게 검열받지 않고 항일 논설을 자유롭게 실을 수 있어 일반 민중의 지지도가 높았고 발행 부수도 가장 많았다.{{출처|날짜=2018-11-05}} 영문판의 제호는 《The Korea Daily News》였다. 주요 논설진으로는 [[양기탁]] 외에 [[신채호]]·[[박은식]] 등이 있었다. 양기탁이 편집과 경영의 실질적 책임을 지고 있었으며 주요 논설의 대부분 역시 그에 의해 집필되었다. [[신채호]]와 [[박은식]]을 비롯해 애국지사들의 논설도 많이 실었다. 대한매일신보는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해 애국운동을 주도했고 [[1907년|1904년]] 4월에는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를 설치했다. 항일 논설을 이용해 일제의 침략을 비판하며 항일 논조를 견지했으며, 조선인의 민족의식을 고양하여 신교육 및 애국계몽운동에도 영향을 주었다.
 
[[1907년]] [[국채보상운동]]의 중심체 역할을 자임했고 통감부의 방해에도 1910년 [[한일병합]] 이전까지 고종의 강제 퇴위와 [[대한제국 군대 해산]]의 부당성을 비판하는 등 항일 활동을 계속하였다. 대한매일신보가 일제의 침략 전쟁에 정면으로 저항하자 일제는 창간주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을 [[1907년]]과 [[1908년]] 2차례에 걸쳐 재판에 회부했다. 실질적 책임자인 [[양기탁]]도 국채보상의연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회부되었으나 결국 무죄로 석방되었다. [[1908년]] [[5월 27일]]부터는 발행인 명의가 영국인 앨프리드 W. 마넘(萬咸(만함), Alfred W. Marnham)으로 바뀌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