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28 바이트 추가됨,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
 
'''조선왕릉'''(朝鮮王陵)은 [[조선]]의 역대 왕과 왕비, [[추존왕]]들의 무덤을 총칭하는 말로, 일반적으로 [[1897년]]에 수립된 [[대한제국]]의 역대 황제와 황후의 무덤도 포함된다. 조선왕릉은 [[삼국 시대]]와 [[고려 시대]]의 왕릉 제도의 영향을 받았는데, [[고구려]]의 호석(護石)제도는 [[신라]]와 [[고려]]를 거쳐 조선왕릉에 그대로 전해졌고,<ref>[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63619&mobile&categoryId=200000424 네이버 지식백과 - 호석]</ref> 조선왕릉의 전체적인 형태는 [[공민왕]]의 무덤인 [[현정릉]]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았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scientific/scientific_02_03.jsp?mc=KP_05_02 조선왕릉 전시관 - 왕릉 변천사]</ref> 조선왕릉은 한국 역대 왕조의 왕릉들 중 보존 상태가 가장 양호하다. 왕과 왕비들의 능이 모두 완전한 보존성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선 시대의 왕자와 공주, 후궁들의 무덤까지 함께 보존되어 있으며, [[국조오례의]], [[경국대전]], [[의궤]]와 같은 조선왕릉에 대한 구체적인 규정과 각 왕릉들의 조성과정에 들었던 인력, 그리고 도구에 대한 상세한 기록까지 보존되어 있어 조선 시대의 장례 문화와 조선왕릉의 규정 및 역사, 조선왕릉의 제례 과정 등을 알 수 있다.<ref>{{웹 인용|url = http://royaltombs.cha.go.kr/portal/introduce/introduce_01.jsp?mc=KP_01_01|제목 = 조선왕릉이란?|확인날짜 = 2009-05-13|저자 =|날짜 = |출판사 = 문화재청|원본일자 = |인용 = }}</ref> 또한, 이러한 기록을 바탕으로 조선왕릉에서는 때마다 제례 의식을 치르고 있어 조선 시대의 무형적인 문화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world_heritage/royal_mausoleum.jsp?mc=KP_07_01 세계유산으로써의 조선왕릉]</ref>
 
== 개요 ==
조선왕조 역대 27명의 임금과 왕비, 추존왕의 무덤들이 있으며 이 중 반정으로 축출된 임금인 연산군과 광해군은 능 지위가 아닌 묘(墓) 지위에 있어서 왕릉으로 불리지않고 묘로 분류되었다. 또한 이들 두 임금은 반정으로 쫓겨난 전적이 있어서 서울 종묘에도 모셔지지 않았으며 조선왕조가 멸망하는 시기까지 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수도를 한양으로 정하였기 때문에 대부분의 조선왕릉은 특히 서울 일부와 경기도 지역에 분포되어있다. 이전까지는 경국대전에 따라 한양도성 외에도 가까운 경기도 지역에 왕릉을 조성하게 되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왕릉들은 경기도에 분포되어 있다. 이 중 선정릉, 정릉, 헌인릉 등 일부 왕릉은 원래 경기도 지역에 있다가 1945년 해방 이후 경기도에서 서울특별시 권역에 편입된 왕릉들이었다.
 
6대 임금인 단종이 안장된 장릉은 원래 노산군묘로 분류되어서 유일하게 강원도 영월군에 안장되었으나 19대 임금 숙종이 단종을 복위시키고 노산군묘를 장릉으로 승격하면서 비수도권 지역 중 유일한 조선왕릉이 되었다. 2대 임금인 정종은 원래 개성에 왕릉이 있기 때문에 조선왕릉 중 유일하게 북한 지역에 있는 왕릉이 되었다.
 
== 구조와 분류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