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52 바이트 추가됨 ,  8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
 
'''전오승'''(全吾承, [[1923년]] [[3월 16일]] ~ [[2016년]] [[7월 3일]])은 [[대한민국]]의 작곡가이다. 본명은 '''전봉수'''(全鳳壽)이다.
 
== 생애 ==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부친 전상연(全常淵)씨와 모친 장중차(張中次)씨 사이의 5남4녀5남 4녀 중 맏이로 태어났다.<ref>[http://egloos.zum.com/GAYOMUSEUM/v/6389745], 박성서, 작가탐구[03]작곡가 전오승, 악기 탐닉이 남달랐던 '기타꾼'이자 '낚시광'</ref> 1939년 진남포 실천상업학교를 졸업한 뒤 홀로 월남해 서울 마포에 정착했다.정착했고 서대문에 있던 작곡가 [[조두남]]의 자택을 드나들며 화성악을 배웠다. 정동방송국(HLKA) 경음악단 전속 기타리스트로 활동했다. 중앙방송국에서 콘트라베이스 연주자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여동생 [[나애심]]이 부른 《밤의 탱고》, 《과거를 묻지 마세요》등 유행가를 작곡했다. 《이별의 인천항》,《방랑시인 김삿갓》,《백마야 우지마라》등도 작곡했다. [[명국환]], [[박경원 (가수)|박경원]]에게도 곡을 줬다. 1978년《전우가 남긴 한 마디》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정리하고 1980년대 초 큰딸이 거주하는 [[미국]] [[L.A]]로 건너갔다.
 
정동방송국(HLKA) 경음악단 전속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중앙방송국에서는 콘트라베이스 연주자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여동생 [[나애심]]이 부른 《밤의 탱고》, 《과거를 묻지 마세요》 등 유행가를 작곡했다. 《이별의 인천항》, 《방랑시인 김삿갓》, 《백마야 우지마라》 등도 작곡했다. [[명국환]], [[박경원 (가수)|박경원]]에게도 곡을 줬다. 1978년 《전우가 남긴 한 마디》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정리하고 1980년대 초반에는 큰딸이 거주하고 있던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건너갔다.
 
== 가족 ==
* 딸 [[전영선 (배우)|전영선]] =: 영화 배우
* 여동생 [[나애심]] =: 가수 겸 영화 배우. 본명 전봉선.
* 조카 [[김혜림 (가수)|김혜림]] =: 가수. 나애심의 딸.
* 여동생 [[전봉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