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5 바이트 추가됨 ,  7개월 전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대한민국의 유적; 예쁘게 바꿈
}}
 
'''조선왕릉'''(朝鮮王陵)은 [[조선]]의 역대 왕과 왕비, [[추존왕]]들의 무덤을 총칭하는 말로, 일반적으로 [[1897년]]에 수립된 [[대한제국]]의 역대 황제와 황후의 무덤도 포함된다. 조선왕릉은 [[삼국 시대]]와 [[고려 시대]]의 왕릉 제도의 영향을 받았는데, [[고구려]]의 호석(護石)제도는 [[신라]]와 [[고려]]를 거쳐 조선왕릉에 그대로 전해졌고,<ref>[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63619&mobile&categoryId=200000424 네이버 지식백과 - 호석]</ref> 조선왕릉의 전체적인 형태는 [[공민왕]]의 무덤인 [[현정릉]]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았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scientific/scientific_02_03.jsp?mc=KP_05_02 조선왕릉 전시관 - 왕릉 변천사]</ref> 조선왕릉은 한국 역대 왕조의 왕릉들 중 보존 상태가 가장 양호하다. 왕과 왕비들의 능이 모두 완전한 보존성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선 시대의 왕자와 공주, 후궁들의 무덤까지 함께 보존되어 있으며, [[국조오례의]], [[경국대전]], [[의궤]]와 같은 조선왕릉에 대한 구체적인 규정과 각 왕릉들의 조성과정에 들었던 인력, 그리고 도구에 대한 상세한 기록까지 보존되어 있어 조선 시대의 장례 문화와 조선왕릉의 규정 및 역사, 조선왕릉의 제례 과정 등을 알 수 있다.<ref>{{웹 인용|url = http://royaltombs.cha.go.kr/portal/introduce/introduce_01.jsp?mc=KP_01_01|제목 = 조선왕릉이란?|확인날짜 = 2009-05-13|저자 =|날짜 = |출판사 = 문화재청|원본일자 = |인용 = }}</ref> 또한, 이러한 기록을 바탕으로 조선왕릉에서는 때마다 제례 의식을 치르고 있어 조선 시대의 무형적인 문화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world_heritage/royal_mausoleum.jsp?mc=KP_07_01 세계유산으로써의 조선왕릉]</ref>
 
== 개요 ==
조선왕조 역대 27명의 임금과 왕비, 추존왕의 무덤들이 있으며 이 중 반정으로 축출된 임금인 연산군과 광해군은 능 지위가 아닌 묘(墓) 지위에 있어서 왕릉으로 불리지않고 묘로 분류되었다. 또한 이들 두 임금은 반정으로 쫓겨난 전적이 있어서 서울 종묘에도 모셔지지 않았으며 조선왕조가 멸망하는 시기까지 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수도를 한양으로 정하였기 때문에 대부분의 조선왕릉은 특히 서울 일부와 경기도 지역에 분포되어있다. 이전까지는 경국대전에 따라 한양도성 외에도 가까운 경기도 지역에 왕릉을 조성하게 되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왕릉들은 경기도에 분포되어 있다. 이 중 선정릉, 정릉, 헌인릉 등 일부 왕릉은 원래 경기도 지역에 있다가 1945년 해방 이후 경기도에서 서울특별시 권역에 편입된 왕릉들이었다.
 
6대 임금인 단종이 안장된 장릉은 원래 노산군묘로 분류되어서 유일하게 강원도 영월군에 안장되었으나 19대 임금 숙종이 단종을 복위시키고 노산군묘를 장릉으로 승격하면서 비수도권 지역 중 유일한 조선왕릉이 되었다. 2대 임금인 정종은 원래 개풍군에 왕릉이 있기 때문에 추존왕인 목조, 익조, 도조, 환조의 능과 함께 북한 지역에 있는 왕릉이 되었다.
 
== 구조와 분류 ==
 
==== 능침 공간 ====
[[파일:Korean royal tomb structure.svg|섬네일|350px|1. 곡장 2. 석호 3. 석양 4. 망주석 5. 봉분 6. 난간석 7. 혼유석 8. 문인석 9. 장명등 10. 석마 11. 무인석 12. 예감 13. 비각 14. 정자각 15. 참도 16. 수라간 17. 수복방 18. 배위 19. 홍살문]]
성역공간이라고도 하며, 경사면이 완만한 언덕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러한 언덕은 고려왕릉에서 유래되었다. 장대석(長臺石)에 의해 능침 공간은 하계, 중계, 상계로 나뉘는데, 하계에는 [[봉분]]을 지키는 무인석과 석마 한 쌍이 있고, 중계에는 능 주인의 명을 받드는 문인석과 석마 한 쌍, 장명등(長明燈)이 있다. 상계에는 봉분(封墳)을 중심으로 혼이 쉬는 공간인 혼유석(魂遊石)이 봉분 앞에 있고, 봉분의 양 쪽에는 [[망두석|망주석]](望柱石)이 하나씩 있다. 망주석에 대해서는 혼령이 [[봉분]]을 찾는 표지설과 음양의 조화설, 풍수적 기능설 등의 주장들이 있다.
 
산릉도감(山陵都監)은 왕릉을 조성하는 일을 맡은 기관으로 승하한 날로부터 대략 5개월 후에 있을 장례 의식 전까지 왕릉 조성을 마무리해야 했다. 산릉 도감이 설치되면 택지를 통해 지관이나 대신이 능을 조성할 지역을 정한다. 풍수지리를 중요시했던 조선사회에서는 매우 중요한 사안이었고, 이는 정치적인 사안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산릉도감의 당상관, 관상감의 영사, 제조, 예조의 당상관 등은 신중하게 능지를 결정하고, 회의를 거쳐 공사일정과 필요 인력을 정한 뒤 왕릉의 조성을 시작하였다. 능을 조성할 때는 석물 제작에서부터 능지를 다지는 일, 정자각이나 비각 등의 건물을 만드는 일 등이 있었다. 조선 초기에는 백성들에게 부역의 형태로 급료가 없는 의무였으나, 17세기 이후 인력을 고용하는 형태로 바뀌게 된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funeral/king_funeral_02.jsp?mc=KP_03_01_02 조선왕릉전시관 - 3도감 이야기]</ref>
 
=== 재궁과 찬궁 ===
{{참고|재궁}}
왕이 즉위하는 해에 재궁(梓宮:시신을 넣을 관)을 만들고, 1년에 한 번씩 옻칠을 한다. 그 뒤 왕이 죽으면 붉은 비단을 사방에 붙이고, 네 모퉁이에 녹색 비단을 붙인다. 재궁 바닥에는 쌀을 태운 재를 깔고, 그 위에 칠성판(북두칠성의 모양으로 구멍을 뚫은 나무판)을 놓는다. 그 위에 붉은 비단 요를 깔고 시신을 모신다. 그 뒤 재궁을 찬궁(欑宮)에 모시게 되는데, 안에는 [[사신 (신화)|사방신]]이 각 방위에 따라 위치하고 있다. 머리가 남쪽으로 가도록 모신 후 도끼 모양이 그려진 붉은 비단으로 덮는다. 재궁을 찬궁에 모신 뒤 병풍을 설치하고 제사를 올린다.<ref>동구릉 역사문화관 영상, 《왕을 모시는 재궁과 찬궁》.</ref>
 
=== 택지 ===
택지(擇地)란, 승하한 왕이 묻힐 곳을 정하는 과정으로 대부분은 지관이나 대신들이 정하지만, 왕이 직접 정하는 경우도 있다. 조선왕릉은 조선 시대 법전인 [[경국대전]]의 “능역은 한양성 사대문 밖 100리 안에 두어야 한다.”라는 입지 조건에 따라 선정되었다. 실제로 경국대전이 편찬되기 이전의 태조의 조상들의 능, [[신의왕후]]의 능인 [[제릉]], [[조선 정종|정종]]의 능인 [[후릉 (조선)|후릉]]과 [[여주]]의 [[조선 세종|세종]]과 [[조선 효종|효종]]의 능인 [[영녕릉|영·녕릉]], [[영월]]에서 객사한 [[조선 단종|단종]]의 [[장릉 (조선 단종)|장릉]]을 제외하면 서울 사대문에서 100리 이내에 위치하고 있다. 왕릉은 풍수지리적인 요소를 고려해 위치를 선정하였으며, 바람, 물, 불, 나무, 흙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재해의 발생이 없어야 하고, [[배산임수]] 지형을 갖추어야 했다.<ref>{{웹 인용|url = http://royaltombs.cha.go.kr/portal/funeral/king_make_01.jsp?mc=KP_03_02_01 |제목 = 왕릉과 풍수|확인날짜 = 2009-05-13|저자 = |날짜 = |출판사 = 문화재청|원본일자 = |인용 = }}</ref>
 
=== 조성 ===
왕릉의 조성은 산릉도감에서 담당하였으며, 많은 시간과 인원을 필요로 하였는데, 태조의 [[건원릉]]을 조성할 때는 대략 3~5개월의 시간이 소요되었고, 대략 6000명~9000명의 인원이 동원되었다.<ref>이호일, 위의 책, 5쪽.</ref>
 
왕릉 조성 작업은 석물을 만들어서 봉분 주변에 배치하고, 정자각과 비각 등을 조성하는 면에서는 대부분 다 비슷하지만, 능실을 조성하는데 있어서는 국조오례의에 기록된 석실을 이용한 방식과 국조상례보편에 기록되어 있는 회격을 이용한 방식에 있어 차이를 보이고 있다.
 
==== [[석실]]을 이용한 방식 ====
[[파일:조선왕릉 석실.jpg|left왼쪽|섬네일|180px|합장릉 형식의 석실]]
[[국조오례의]]에는 두 명을 안장하는 합장릉 형식의 석실 구조가 기록되어 있는데, 석실 내부에는 [[사신 (신화)|사신도]]가 그려져 있다. 석실을 조립하고, 안에 [[재궁]]을 넣은 다음, 석실을 삼물(석회와 세사 황토를 석은 것)과 [[숯]]으로 감싸서 땅에 묻고, 병풍석과 난간석을 설치한다. 15세기 전반까지 대부분의 왕릉 내부에는 석실로 조성되었다.<ref name="동구릉 영상">동구릉 역사문화관 영상, 《조선왕릉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ref>
 
==== [[회격]]을 이용한 방식 ====
“죽으면 속히 썩어야 하니 석실을 쓰지말라.”라는 세조의 유언으로 [[광릉]]은 조선왕릉 중 최초로 회격을 이용한 방식으로 조성되었는데, 이후 영조 때 상장례 과정을 정리한 국조상례보편에는 회격을 이용한 방식이 기록되었다. 회격을 이용한 방식은 석실을 만드는 대신 재궁 위에 덮을 외재궁을 따로 만들고 그 위에 삼물을 채우고, 남쪽으로 퇴광을 만들어 그 밑으로 재궁을 넣는 방식이다.<ref name="동구릉 영상"/>
 
어가 행렬은 조선 초기의 복장을 재현하였으며, 행사에는 약 400명, 2마리의 말이 동원된다. 어가행렬에는 크게 대가노부(大駕鹵簿)와 법가노부(法駕鹵簿), 소가노부(小駕鹵簿)의 형식이 있는데, 능행 어가행렬에는 소가노부의 형식이 적용된다. 어가행렬은 아침에 구리시립체육공원에서 출발하여 [[동구릉]] 내에 있는 [[혜릉]]까지 행렬한다. 어가행렬 직후에는 [[건원릉]]에서 [[전주이씨대동종약원]]의 주관으로 ‘건원릉친향기신제’를 지내며, 그 뒤 [[원릉]]에서 시민백일장이, 재실 앞마당에서는 산대공연과 대금산조, 궁중군악, 태평무, 현대 국악 등 각종 민속 공연이 열린다. 행사 하루 전에는 만 20세가 되는 성년을 대상으로 성년례 재현을 한다.<ref>[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226170&mobile&categoryId=200000432 네이버 지식백과 - 구리동구릉건원문화제]</ref>
 
=== 정조 효 문화제 ===
2011년 전까지는 ‘수원화성문화제’를 통한 [[융건릉]] 어가행렬과 제례, 효행관련 행사 등을 하다가 2011년에 ‘2011 정조효행문화제’이란 이름으로 분리되었다. 2012년에 와서는 ‘2012 정조 효 문화제’라는 이름으로 축제를 하였다. ‘2012 정조 효 문화제’에서는 어가행렬과 제례행사 이외에도 이전 효행관련 행사보다 심화된 ‘왕세자 교육체험’ 등으로 아버지에 대한 정조의 효행에 대해 기리고자 하였다.<ref>[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405319 수원화성문화제 성황리에 마쳐 - 아시아 투데이]</ref><ref>[http://www.suwon.com/news/articleView.html?idxno=66071 5월 둘째주 주간포토:정조대왕 211주기 어가행렬이 화성 융건릉 - 수원일보]</ref><ref>[http://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400 세대공감 '2012 정조 효 문화제'... 정조를 기리다. - 일요서울]</ref>
 
문화재청이 주최하는 소규모 행사로 매년 봄에 식목일을 맞아 왕릉 주변의 숲에 소나무를 심는 행사로 문화재청이 관리하는 사릉 양묘장에서 키운 [[금강송]](金剛松) 7,000여 주를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모든 조선왕릉의 숲에 심음으로써 세계문화유산과 자연에 대한 가치를 되새기고자 한 행사이다.<ref>[http://www.upkorea.net/news/articleView.html?idxno=18851 세계유산에 소나무 심으러 오세요 시민과 함께하는 조선왕릉 소나무 심기 체험행사 - 업코리아]</ref>
 
== 훼손과 복원 ==
=== 훼손 ===
조선왕릉은 500년이 넘는 기간동안 여러가지의 문제로 인해 기존 왕릉 제도와 가치를 훼손당하는 사례들이 있었다. 조선시대에 정치적인 문제로 왕릉이 원·묘로 격하되는가 하면, [[임진왜란]] 때, [[왜군]]에 의해 파괴된 사례가 있었다. 또한, [[일제강점기]]와 급격한 현대화를 겪으면서 주변의 숲들이 파헤쳐지고, 능역 안까지 침범당하는 일까지 벌어지면서 조선왕릉의 역사적·자연적 가치가 훼손되었다는 비판이 있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이후로는 조선왕릉에 부합되지 않는 주변 시설들을 철거하고, 파괴된 능역을 기본 능제로 복구하는 등 [[세계문화유산]]으로써의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조선왕릉을 복원해나가고 있다.
{{각주|2}}
 
== 외부 링크 ==
* {{위키공용분류-줄}}
* [http://royaltombs.cha.go.kr 문화재청 조선왕릉 통합 누리집]
[[분류:조선의 왕릉| ]]
[[분류:대한민국의 세계유산]]
[[분류:대한민국의 유적]]

편집

1,133,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