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0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한국사}}
[[파일:Hangunhyeon Early CE 3rd Century.png|right|섬네일|200px|3세기 초 삼한의 형세]]
'''삼한'''(三韓)은 [[삼국 시대]] 이전 [[한반도]] 중부 및 남부에 자리 잡고 있던 [[연맹왕국]]인 [[마한]](馬韓), [[변한]](弁韓), [[진한]](辰韓)을 통칭하는 말로, [[청동기 시대]]에 [[한반도]] 중남부 지역에 성립하였던 [[진국]]에 기원을 둔 것이다. 이후 마한의 백제국(濟國)이 [[백제]]로, 변한의 구야국(狗邪國)이 [[가야]]로, 진한의 사로국(斯盧國)이 [[신라]]가 되었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삼한으로 통칭되는 78개의 ‘국’(國)의 성격을 두고는 여러가지 논의가 진행되어 왔는데, 대개 신지(臣智)를 정점으로 [[읍차]](邑借)에 이르기까지 여러 단계로 서열화되어 있는 상당한 정치수준으로 추정된다.
 
한편 [[삼국시대]] 후기부터 삼한이 신라, 백제, 고구려의 삼국을 의미하는 단어로 치환되어 이해되는 경향이 생겨났으며, 후대로도 계속 이어져 [[대한제국]]과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의 어원이 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