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 모토나리 (드라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 배역 : 나카무라 하시노스케(中村橋之助)/아역 : 이와노부 유키히로(岩渕幸弘) → 모리타 고
: 주인공. 아명은 쇼쥬마루(松寿丸). 어려서 양친과 사별한 영향으로 불량한 소년 시절을 보냈으나, 양어머니 스기 부인(杉の方)의 보살핌 아래 공격적인 성격이 가라앉고 성실한 청년으로 성장해 나가며, 고난을 극복하고, 지용겸비의 무장이 되어 간다.
: 젊은 시절에는 천하에 대한 야망이 있었지만, 나이를 먹을 수록 그러한 야망은 사라져간다. 자주 푸념을 해대서 정실인 미이 부인까지 질려 피해버릴 정도로, 푸념할 때 주로 '이 내가 말이야(わしはな)'라고 서두를 떼는 것이 입버릇. 세상에서도 'ボヤキの元就꼰대 같은 모토나리'라고 야유를 받는다. 아버지와 형을 술 때문에 잃은 탓에 술은 마시지 않고, 술자리에서도 좋아하는 떡을 주위에 권하기도 한다. 어린 시절에 만난 아마고 쓰네히사에게 경외심을 품지만 그를 완전히 믿을 수는 없었고, 잠시 모리 가문이 아마고 가문과 동맹을 맺었을 때는 갖은 수모를 겪었다. 가독을 이어받은 뒤에는 소국의 영주이면서도 대국 아마고와 오우치 사이를 오가며 모리 가문의 세력을 확대해 간다.
 
; 미이 부인(美伊の方)
 
; 스기 부인(杉の方)
: 배역 : [[마츠자카 케이코]](松坂慶子)
: 모리 히로모토(毛利弘元)의 측실로 들어와 그의 계실이 된다. 모토나리를 양육한 어머니. 처음에는 쇼쥬마루와 사이가 매우 나빴고 서로 「꼬맹이」(小坊主)니 「요물 고양이」(化け猫) 등으로 욕하는 사이였으나, 어쩌다 쇼쥬마루를 간병한 것을 계기로 사이가 개선되어 진짜 부모 같은 사이가 되어 간다.
: 「여자는 얼굴」이라는 독특한 가치관을 가지고 있어서, 성장한 모토나리에게 「그런 장성한 아들이 있으면서 이렇게나 젊다니」라는 칭찬을 듣는 것을 삶의 낙으로 여긴다. 덕분에 히로모토 사후 미망인이 되어서도 삭발을 하지 않았다.
; 모리 오키모토(毛利興元)
: 배역 : 와타베 아쓰로(渡部篤郎)/아역 : 고토 타쿠야(後藤拓也) → 아시다 쇼타로(芦田昌太郎)
: 모토나리의 친형으로 히로모토의 장남(적남). 아명은 고치요마루(幸千代丸). [[아시카가 요시타네]](足利義稙)를 받들어 교토로 상경하는 [[오우치 요시오키]](大内義興)를 따라 몇 년 동안 수도에 머물렀으며 몇 번의 전투에도 참전하였다. 아키로 돌아온 뒤에는 교토에서 일어났던 일들을 되뇌는 폐인이나 다름없는 꼴이 되어 모토나리를 경악하게 한다. 귀국 초에는 교토의 전투를 「지옥」이라 부르며 술에 빠져 살았고, 모토나리를 멀리하는 듯한 언동을 보이지만, 모토나리의 헌신에 눈물을 흘리면서 심정을 토로한다. 그 후, 다카하시 가문의 유키 부인과 연을 맺는다. 이후 아마노(天野) 등 고쿠진 잇큐를 체결해 대항했지만, 아버지와 같이 술독으로 더 젊은 나이에 잠들듯이 세상을 떠난다.
 
; 아이오 모토쓰나(相合元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