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7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아돌프 히틀러'''({{llang|de|Adolf Hitler}}, [[1889년]] [[4월 20일]] ~ [[1945년]] [[4월 30일]])는 [[독일]]의 [[국가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당)의 지도자이자 정치인이다.
 
히틀러는 뛰어난 웅변술과 감각의 소유자였으며, 이후 독일 [[민족]] 생존권 수립 정책을 주장하며 [[자를란트]]의 영유권 회복과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병합|병합]], [[체코슬로바키아]] 점령, [[폴란드]] [[폴란드 침공|침공]] 등을 단행했으며 [[제2차 세계 대전]]을 일으켰다. 전쟁 중 그의 유대인 말살 정책으로 수많은 [[유대인]]들이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같은 [[나치 강제 수용소]]의 [[가스실]]에서 학살당했다. 또한 히틀러는 상당수의 폴란드 사람들도 유태인으로유대인으로 모함하여 마찬가지로 가스실에서 학살하였다. 나치 독일에 의해 학살된 사람들 중에는 [[집시]]와 [[장애인]]도 있었다.
 
승승장구하며 전세를 확장하던 독일은 [[스탈린그라드 전투]]와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패배하였고, 히틀러는 [[1945년]] [[4월 29일]] 소련군에 포위된 [[베를린]]에서 자신의 연인이었던 [[에바 브라운]]과 결혼한 뒤 이튿날 [[베를린]]의 총통관저 지하 벙커에서 [[시안화칼륨]] 캡슐을 삼키고 권총으로 자신을 쏘아 [[자살]]했다.<ref>[http://news.bbc.co.uk/2/hi/europe/1800287.stm Hitler's final witness.] BBC News, [[2002년]] [[2월 4일]].</ref> 그러나 독약 캡슐을 쓰지 않고 권총 자살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ref>히틀러 평전, 요하임 페스트, 푸른 숲.</ref>
==== [[독일 제국]]으로 ====
[[파일:Bundesarchiv_Bild_146-1974-082-44,_Adolf_Hitler_im_Ersten_Weltkrieg.jpg|섬네일|왼쪽|[[제1차 세계 대전]] 복무 중의 히틀러 (맨 우측)]]
[[1913년]]에 [[바이에른주]]의 [[뮌헨]]으로 갔다. 히틀러가 [[뮌헨]]으로 간지 얼마 안 됐을 무렵이었다. [[오스트리아]]로부터 [[체포영장]]을 들고 온 수사관들이 히틀러를 찾은 것이다. 이유는 히틀러가 [[오스트리아]] [[병역|군 징집]]을 거부하고 [[독일]]로 도망갔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히틀러는 이때 "몸이 허약하여 도저히 [[병역|군복무]]를 할 수 없다"고 말하였고 [[병역면제|면제]]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히틀러가 [[병역]]을 거부한 것은 몸이 허약해서가 아니었다. 진짜 이유는 [[슬라브족]]과 [[유태인유대인]]이 함께 있는 오스트리아군에서 군복무를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미 [[오스트리아]]는 그에게 [[조국]]이 아니었고, 그의 [[조국]]은 [[독일인]]과 기타 민족들로 구성된 [[독일 제국]]이나 다름없었다. 그가 [[오스트리아]]의 징집을 거부한 것도 그 때문이다.
 
[[1914년]] [[제1차 세계 대전]]이 일어났다. [[뮌헨]] 오데온 광장에서 전쟁을 선포하는 [[장교]] 앞에서 환호하는 군중들 사이에 기쁨에 겨운 표정을 짓고 있는 히틀러가 우연히 촬영되었다. 히틀러는 즉시 [[바이에른]] 16보병연대 입대를 지원했다. 그에게 진정한 마음의 [[조국]]인 [[독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 [[1950년]] [[3월]]경에 [[아르헨티나]]에서 히틀러로 추측되는 사람이 목격되었다는 설이 있으며 히틀러의 아들이 아르헨티나 사람이라는 설이 있다. 실제로 독일의 신문에는 히틀러의 아들이 아르헨티나에 생존했다는 내용이 실리기도 했다.
* [[이오시프 스탈린|스탈린]]이 히틀러 사후인 [[1946년]]에도 그를 찾아내서 제거하라는 명령을 [[NKVD]]에 내렸다.
* 제라드 윌리엄스라는 사람이 히틀러의 부하의 증언을 토대로 한 주장에 의하면 히틀러는 벙커에서 자살을 위장하기 위해 대역을 살해하고 그 길로 비행기를 타고 [[스페인]]의 [[카나리아 제도]]까지 가서 거기서 고의로 비행기를 격추시킨 뒤 [[잠수함]]으로 갈아타고 [[아르헨티나]]의 [[마르델플라타]]로 도주에 성공하였으며 그 길로 안데스 산맥 기슭에 숨어들어간 뒤 [[1962년]] [[2월 13일]]까지 천수를 모두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이는 히틀러를 직접 아르헨티나까지 데려다 준 비행기 조종사의 증언까지 확보한 상태에서 제기된 주장이다. 이에 제라드 윌리엄스는 덧붙여 주장하기를 히틀러의 시체라고 발견된 유골은 히틀러가 아니라 히틀러와 체격이 비슷한 40살 이하의 러시아 여성이라고 주장하며 히틀러가 1945년에 사망한 사실을 강력하게 부정하고 있다.<ref>[http://news.donga.com/3/all/20111020/41251330/1 "히틀러 늙어 죽었다"...1962년 2월 13일 사망?]《동아닷컴》</ref> 이 주장에 의하면 아르헨티나에 도착한 히틀러 부부는 나치 독일 시절 유태인에게유대인에게 약탈한 금과 보석을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고 한다.
 
이 밖에도 다른 주장들이 있으나 확실한 근거는 없다. 그리고 이후 그의 행방에 대해서는 남극에 있는 비밀 기지로 도망갔다거나, [[소비에트 연방]]에서 거주하다 [[1971년]] 사망했다거나, 심지어는 [[지구]]를 떠나 [[달]]로 도주했다는 등의 설들이 있으며, 그의 여러가지 생존설은 영화나 소설의 소재가 되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