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 모토나리 (드라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 스에 오키후사(陶興房)
: 배역 : [[나츠야기 이사오]](夏八木勲)
: 오우치 가문의 중신으로 요시오키 사후에도 수완을 발휘하였으나 이니 자신의 죽음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깨닫고 오우치 가문의 장래를 염려하며, 다카모토를 인질로 삼을 것을 헌책하였다.
: 문무를 겸비한 명장으로 오우치 가문의 주춧돌 같은 역할을 하였으나, 그가 죽은 뒤 오우치 가문은 멸망의 전조를 보이기 시작한다.
: 배역 : 주쿠 잇큐(塾一久)
: 스에 가문의 가신
 
=== 아마고 가문 ===
==== 아마고 일문 ====
; 아마고 쓰네히사(尼子経久)
: 배역 : 오가타 켄(緒形拳)
: 아마고 가문의 당주. 냉혹하고 비정한 성격으로 모토나리が가장 두려워하면서도 존경했던 인물. 모토나리와는 몇 번이나 만난 적이 있어서 기본적으로는 친근하게 대화하지만 모리 가문이 잠시 아마고 가문에 붙었을 때는 모토나리의 심중을 파악하고 위압적인 태도를 취했다. 이후 자신의 죽음마저도 책략에 써먹으며 오우치 요시타카나 모토나리를 대패로 몰아넣는다.
: 「마음 좋은 노인으로 죽는 것보다는 피를 뒤집어 쓰고 지옥으로 떨어지는 것이 내 소원이다」라고는 말을 남기며 야심과 모략으로 점철된 인생을 살아왔으나 미이 부인에게는 의리 있는 아저씨로써 온후하게 대하고 아내인 하기 부인(萩の方)에게는 강하게 나오지 못하는 등 모토나리와도 공통된 일면을 보이기도 한다. 쓰네히사와의 교류로 증손자 요시히사(義久)는 죽음을 면할 수 있었다.
 
; 아마고 하루히사(尼子晴久)
: 배역 : 다카시마 마사노부(高嶋政宏)
: 쓰네히사의 손자로 처음 이름은 아키히사(詮久). 쓰네히사의 명으로 오키쓰네(興経)의 중개로 모토나리와 의형제를 맺는다.
: 쓰네히사가 물러나고 아마고 가문을 계승해 조정이 눈여겨 볼 정도로 아마고의 판도를 넓혔지만 위대한 할아버지나 산 같이 커 보이는 아버지 구니히사(国久)가 이끄는 진구토(新宮党)의 활약에 내심 열등감을 느끼고 있다.
: 모토나리의 책략으로 진구토를 숙청하지만, 아버지를 죽인 것에 분노한 악처 미쓰에 의해 독을 먹고 약해진 틈에 교살되었다. 이후 아마고 가문은 일문도 가신단도 사이가 나빠져, 아마고 가문 멸망의 단초가 된다.
 
; 아마고 요시히사(尼子義久)
: 배역 : 나카무라 시도(中村獅童)
: 하루히사와 미쓰(みつ)의 아들. 하루히사와 미쓰의 거짓 애정 사이에서 자라났다. 아버지 하루히사를 존경하고 아버지를 업신여기는 어머니에게 몇 번이나 대립하였으며, 아버지를 독살한 어머니 미쓰를 증오하게 된다. 증조할아버지 쓰네히사와 같은 기량도 힘도 없었기에 모토나리에게 항복해 수치를 당하고, 출가해 불문에 드는 것으로 죽음을 면했다.
 
; 하기 부인(萩の方)
: 배역 : 다카하타 아쓰코(高畑淳子)
: 쓰네히사의 정실. 구니히사와 오키히사의 어머니. 깃카와 쓰네모토(吉川経基)의 딸、깃카와 구니쓰네(吉川国経)의 누이동생、미이 부인의 숙모.
: 장기로 쓰네히사를 이기는 등 현명한 인물이지만 남편이 죽은 뒤 출가해 비구니가 된다. 갓산도다 성에서 쓰네히사의 유품을 일소하며 할아버지의 모습을 배제하려는 하루히사를 보고 성을 떠나 친정인 깃카와 가문으로 돌아간다.
 
; 미쓰(みつ)
: 배역 : 이와사키 히로미(岩崎ひろみ)
: 하루히사의 정실로 구니히사의 딸. 극도의 [[엘렉트라 컴플렉스]]로 아버지 구니히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해서 몇 번이나 구니히사의 편에 서서 하루히사를 깔보며 비난한다. 남편 하루히사와의 부부생활도 좋지 못했고 애정도 식어버린 상태로 가정 내에서는 거의 별거 상태. 남편 하루히사에게 아버지가 주살당하자 앙심을 품고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은 듯 하면서 하루히사를 속이고 독살을 저지른다. 이 일로 아버지를 공경하던 아들 요시히사와의 관계가 악화되었다.
: 복수에 성공한 뒤에는 아마고와 모리의 최후의 전투를 냉랭한 시선으로 지켜본다. 모토나리의 책략으로 요시히사가 가와조에 히사노부(河副久信)를 배신자로써 죽이자 「너도 네 아비와 똑같구나」라며 요시히사를 비웃는다(실제 역사에서는 아버지 구니히사보다 먼저 세상을 떠났다).
 
== 각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