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리아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이탈리아 반도의 남단, 지중해에 딸린 타란토 만과 에게 해 사이에 있는 중요한 위치에 있어 교통의 요지로 번성했고, 과거에는 찬란한 문화 유산을 남긴 곳이었으나, 근대에는 이탈리아에서 뒤떨어진 지방으로 알려져 있었고, 다른 곳으로 이주하는 주민이 많았다. 최근에는 개발 계획이 진행되면서 이탈리아의 중요한 공업 지역으로 떠오르게 되었다.
 
이 곳을 영어로는 '''아풀리아'''({{llang|en|Apulia}})라고 하는데, 이는 [[마그나 그라이키아]] 시대부터 이곳에 거주하던 [[그리스인]]들이 이곳을 '''아풀리아'''({{llang|el|Απουλία}})라고 한데서 비롯되었다. [[레체현]], [[바리현]], [[브린디시현]], [[타란토현]], [[포자현]], [[바를레타안드리아트라니현]]의 6개 현이 있다. 바를레타안드리아트라니 현은 [[2009년]] 신설된 현이다. 주요 도시로는 바리, [[타란토]], [[포자 (도시)|포자]], [[안드리아]], [[레체]], [[바를레타]] 등이 있다. 바리는 남부 이탈리아의 주요 도시 중 하나이며, 제2의 도시인 타란토는 해상 교통의 요지이며, 최근에는 제철 공업의 중심지로 발달하게 되었다. 풀리아 주 내부에는 [[마그나 그라이키아]] 시기부터 거주하던 소수의 [[그리스인]]들이 있으며, 이들에 의해 사용되고 있는 소수 언어로, [[그리스어]]의 방언인 [[그리코어]]가 있다.
[[파일:Apulia Provinces.png|섬네일|왼쪽|풀리아 주의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