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 생애 ==
1934년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태어나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였다. 법학과가 마음에 들지 않아 정치학과에 진학하였지만 법학을 공부하여 [[1957년]] 제8회 고등고시 사법과에 합격하여 법무부 검찰국과 부산지검, 서울지검 검사를 하다가 [[1965년]] 변호사를 개업했다. [[박형규]] 목사 등 유신 반대 피고인을 변호하다 [[기독교]] 신앙을 가지게 되었다는 사실을 2017년 6월 16일 CBS초대석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밝혔다.<ref>[https://www.nocutnews.co.kr/news/4800951 "유신 반대 피고인 변호하다 기독교 신앙 갖게돼"]</ref> 1995년에 [[전북대학교]]에서 법학 명예박사를 받았다.
 
변호사 개업한 이후 잠시 작가들의 변호를 맡다가 작가 남정현이 쓴‘분지’라는 소설에 대해 ‘반미용공’이라고 하면서 작가가 구속되면서 변론을 맡아 본격적으로 시국 사건 변호사를 맡는 인권 변호사로 영역을 넓혔다.넓힌 한승헌은 [[박정희]] 정권 시절 [[동백림 사건]], [[김지하]] 시인의 ‘오적’ 필화 사건, 등을 변론하며[[민청학련 인권사건]], 변호사의[[통일혁명당 길을사건]] 걸었던등을 한승헌은변론하는 등 [[박정희]], [[전두환]] 군사정권 시기에 정치적 민주화를 요구하다 구속된 [[양심수]]들을 변론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두 차례 구속되었다. 특히 [[1975년]]에는 이후 재심에서 무죄가 밝혀진 [[유럽 간첩단 사건으로사건]]으로 사형된 [[김규남]] 의원을 애도하는 수필 〈어느 사형수의 죽음 앞에서 - 어떤 조사(弔辭)〉를 [[1972년]] 《여성동아》에 발표하고 자신의 저서에 수록하면서 1975년에 "[[김규남]] 의원을 옹호해 반국가단체인 북한의 선전활동에 동조하고 고무 찬양해 반국가단체를 이롭게 했다"며 [[반공법]] 위반으로 구속되는 필화 사건을 겪으며 당시 129명의 변호인단이 변론에 나서 화제가 된 가운데 열린 재판에서 한승헌은 "사형 집행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쓴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이 선고됐으며 2심에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이 되면서 선고되면서선고되었다.구속된 이후 집행유예로 석방될 때 까지 292일간 구치소에 수감되는 등 8년 5개월간 변호사 자격을 박탈당했다. 이 사건은 2015년 [[김규남]] 의원이 [[유럽 간첩단 사건]] 재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으면서 한승헌도 재심을 청구하여 2017년 6월 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항소9부(재판장 이헌숙 부장판사)는 "위법한 수사에 의한 증거능력이 없는 증거를 제외하고 봤을 때 이 사건 수필이 반국가단체에 이익이 된다고 보기 어렵고, 피고인이 수필을 쓰면서 반국가단체에 이익이 있다고 인식하고 있었다고 보기도 어렵다"면서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으며 이에 대해 한승헌은 "기쁨보다는 착잡함이 더 크다 아직도 저처럼 정치탄압의 대상으로 억울하게 옥고를 치른 분들이 많은데 앞으로 어떤 독재 권력도 자기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민의 생명을 빼앗아서는 안 된다"고 말하면서 사법부에 대해서 "권력자에 의한 사법농단이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했다.<ref>[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6221146001&code=940100 반공법 위반 한승헌 변호사, 43년 만에 재심에서 ‘무죄’ 선고]</ref> 이후 부인과 함께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였고 [[서울고등법원]](2018나2050575) 민사15부(재판장 이동근 부장판사)는 "[[중앙정보부]] 수사관들은 불법으로 가두고 잠을 재우지 않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며 "보편적 자유와 기본적 인권을 조직적으로 침해한 것으로, 민주주의 법치국가에서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하면서 "40여년간 억울한 누명을 쓰는 사회적 불이익과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며 "1983년 사면 받은 이후에도 가족들은 지속적인 감시와 견제를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가는 3억50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ref>[https://www.lawtimes.co.kr/Legal-News/Legal-News-View?serial=150659 '박정희정권 시절 옥고' 한승헌 前 감사원장, 국가 배상 항소심도 승소]</ref>
 
[[민족문학작가회의]] 회원인 한승헌은 1990년 5월 11일부터 17일까지 서울 그림마당민에서 개최한‘작가회의 발전을 위한 서화·도예전’에 출품했다.<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3436141 민족문학작가회의 서화 도예전 열어]</ref>
1990년에 앞서 [[전두환 정부]]에서 군 정보기관인 보안사의 민간인 사찰 대상자가 밝혀지면서 NCC 인권위원이던 한승헌을 사찰한 것으로 드러났는데<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3417163 ]</ref> [[문민정부]] 출범한 이후에도 경찰이 민간인 사찰한 것으로 드러났다.<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3828701 "경찰 민간인 사찰 계속"]</ref>
변호사를 하면서 주요 변론 사건은 [[노무현 대통령 탄핵 소추]], [[민청학련 사건]], [[통일혁명당 사건]] 등이다. 1995년에 [[전북대학교]]에서 법학 명예박사를 수여받았다.
 
검찰의 구형 다음 날 구형량 그대로 선고가 이루어지는 군법회의에 대해 한승헌은 "대한민국의 '정찰제는 백화점의 상(商) 관행이 아닌 군법회의 판결에서 최초로 확립되었다"고 말했다.<ref>[https://www.huffingtonpost.kr/2017/01/02/story_n_13926118.html?utm_id=naver&ec_carp=6646985743240715906 사법부가 권력에 굴복했던 사례 4가지]</ref>
 
 
[[김대중]]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사상 최초로 평화적인 정권교체가 이루어진 1998년에 제12대 [[대한민국의 감사원장|감사원장]]을 지냈다.<ref>[http://www.kipa.re.kr:8090/servlet/obnc.edb.servlet.EdbServlet?command=LIST_PAGE&menu_id=C04003&code_id=C05001 한국행정연구원]{{깨진 링크|url=http://www.kipa.re.kr:8090/servlet/obnc.edb.servlet.EdbServlet?command=LIST_PAGE&menu_id=C04003&code_id=C05001 }}</ref> 감사원장에 취임하면서 1998년 4월 24일에 신고한 재산이 828,175,000원이었다.<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4394564]</ref>
 
2004년 3월 12일 [[노무현]] 대통령이 국회에서 탄핵되면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 소추]] 사건 변호를 맡았다.
 
2019년 1월 28일에 [[KBS 제1라디오]] 프로그램인 [[정관용의 지금, 이 사람]]에 출연하여 대법원장에 대해 "사법농단 방관말고 수습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하면서 사법부 독립과 법치주의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ref>[http://news.kbs.co.kr/news/view.do?ncd=4125296&ref=A [정관용의 지금 이 사람] 한승헌 “김명수 대법원장, 사법농단 방관말고 수습에 적극 나서야”]</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