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 그리스의 주장 ==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나라 이름에서 마케도니아 공화국이 자국의 영토에 대한 야욕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지역 안정을 위해 현재의 국경선 보전과 마케도니아 국명 변경을 주변국과 [[유럽 연합]]에 요구했다. 그리스는 유명한 [[알렉산드로스 대왕]]과 그의 아버지 [[필리포스 2세]]의 [[마케도니아 왕국]]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적인 근원을 내세워내세우면서 마케도니아 공화국이 그리스 북부 지역에 대해대한 주권을영유권을 주장할 것을 심히 우려하였다.
 
그리스는 마케도니아 공화국에 대해 국명 변경 등을 요구하면서 [[유럽 연합]] 정상 회담에서도 마케도니아가 국명을 변경하지 않으면 승인할 수 없다는 자세를 보였다. 그렇지만 이미 [[터키]], [[키프로스]], [[알바니아]]와 영토 및 민족적인 분쟁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마케도니아와의 분쟁까지 표면화되는 것을 피하고자, 그리스는 유럽 연합과 주변국들에게 현재의 국경선을 보장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 마케도니아의 주장과 대응 ==
그러나 그리스의 주장에 대해 마케도니아 정부는 "마케도니아"라는 국명은 과거 수세기 동안 사용되어온 국호이고, 구 유고 연방에서도 '마케도니아 공화국'이라는 고유의 국명을 사용하여 왔다는 이유로 그리스의 주장을 일축하고, 그리스의 요구 또한 거절하였다. 1993년 4월 마케도니아는 국호 분쟁을 의식하여 '''구유고슬라비아 마케도니아 공화국'''(The former Yugoslav Republic of Macedonia, FYROM)이라는 이름으로 [[유엔]]에 가입하였다.
 
== 그리스의 보복 조치 ==
이렇게 마케도니아 공화국이 자신들의 요구를 거부하고, 보란듯이 유엔에도 가입하자 그리스는 [[1994년]] 1월에 마케도니아 측에 [[북마케도니아의 국기|마케도니아 공화국의 국기]] 문양 및 헌법 조항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고, 이 요구에 불응하면, 국경을 봉쇄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마케도니아 공화국이 그 요구에 응하지 않자, 그리스는 경고를 실행에 옮겨 2월에 [[테살로니키]] 항구를 폐쇄하였다. 이로 인해 마케도니아의 경제는 극심한 타격을 입게 되었다. 내륙국인 마케도니아는 그 동안 주로 그리스의 테살로니키를 통해 원유와 식량 등을 수입하고 농산물, 철강 등을 수출해 왔기 때문이다. 수출과 수입이 모두 막히자 마케도니아의 경제는 파탄으로 치닫기 시작했다. 심지어 창고와 냉동 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여 주요 수출품인 양고기와 포도주를 대량으로 폐기 처분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 EU의 개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