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토 디 본도네: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4세기 화가)
편집 요약 없음
'''조토 디 본도네'''(Giotto di Bondone, [[1267년]] ~ [[1337년]] [[1월 8일]])는 [[이탈리아]]의 [[화가]]·[[건축가]]이다. [[피렌체]] 근교의 끌레 디 베스피자노에서 탄생했으며 피렌체에서 당대의 유명한 화가인 [[치마부에]]에게서 미술을 배웠다. 이탈리아 [[르네상스]] 미술의 선구자로서 [[비잔틴 양식]]에서 벗어나 [[피렌체 파]]를 형성하였다. 투시법에 의한 공간의 묘사에 성공하였으며, 생기 있는 묘사로 종교 예술의 신경지를 개척하였다.
 
그의 명성은 살아있을 때는 물론 후대에도 친송을 받았는데 동시대의 사람인 [[단테]](1265-1321)는 '치마부에의 시대는 갔다. 지금부터는 지오토의 시대다'라고 극찬했고<ref>단테, "신곡" 연옥편,XI 94~96</ref>, [[조반니 보카치오]](1313-1375)는 지오토가 '수세기동안 어둠 속에 갇혀 있었던 회화예술에 빛을 던진 사람' 이라고 높이 평가했다.<ref>[[조반니 보카치오]], "데카메론", 제6일 제5화 중</ref>
 
프란체스코 성당의 벽화 <성[[프란체스코]]전>에 참여해 28점중 일부의 벽화를 그렸다. 그 후 1303~1305년 까지 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파도바의 아레나 예배당이라고도 불리는 [[스크로베니 예배당]]의 장식을 맡는다. 3개의 층으로 나뉜 38개의 구획들은 성가족과 예수의 일생을 그린 [[프레스코]]화로 채워져 있다. 그 중 서쪽 벽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 <최후의 심판>(1305년, [[프레스코]])과 벽면 패널 중 하나인 <애도(Lamentation)>(1304년, [[프레스코]])는 조토의 정수를 나타내는 그림을 평가받는다. 후기의 대작으로서 피렌체의 온니산티 성당의 <장엄한 성모>(1331년, [[템페라]]), 산타마리아 노벨라 성당의 <예수의 십자가> 등이 있으며 1334년에는 피렌체 산타 마리아 델 피오레 대성당의 주임 건축가로 임명되어 종탑 건조에 착수했으나 완성하지 못하고 중도에 사망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