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0 바이트 제거됨 ,  8개월 전
오타를 고침
'''신라'''(新羅, {{llang|en|Silla}}, 기원전 57년 ~ 935년)는 [[고구려]], [[백제]]와 함께 고대 [[한반도]]의 [[삼국 시대]]를 구성하였던 [[국가]]로, 세계적으로 오래 존속한 [[왕조]]들 중 하나로 꼽힌다.
 
[[진한]]에 소속된 소국 중 하나인 [[경주시|경주]] 지역의 '''사로국'''(斯盧國)이 그 시초이며, [[혁거세 거서간|박혁거세]]가 나라를 세웠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신라(新羅)라는 국호는 ‘왕의 덕업이 날로 새로워져서 사방을 망라한다’라는 의미로 서기 [[503년]] [[지증왕]] 때에 정해졌다. 삼국 중 가장 먼저 세워졌지만, 국가의 틀을 갖추는 데는 가장 늦었다. 6세기경 [[법흥왕]] 때 불교를 받아들여 왕권 강화와 백성의 단결을 꾀하였으며, [[진흥왕]] 대에 이르러 첫 번째 전성기를 맞아 [[6세기]]중엽 [[한강]] 유역을 차지하였다. 중국을 통일한 [[수나라|수]](隨)와 그 뒤의 [[당나라|당]](唐)이라는 외세를 끌여들여 660년에 백제를, 668년에는 고구려를 차례로 멸망시켰다. 또한, 당나라와 연합의 파기 이후 [[나당 전쟁|당나라와의 전쟁]]에서 승리하여 당나라를 [[한반도대동강]] 밖으로이남으로부터, 원산만에 이르는 지역을 몰아내는데차지하여<ref>{{서적 성공하였다.인용
[[대동강]] 이남으로부터, 원산만에 이르는 지역을 차지하여<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한국사/고대사회의 발전/삼국의 성립과 발전/신라의 발전#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신라의 건국과 발전〔槪說〕]]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문무왕은 676년 이들을 완전히 몰아내고, 대동강구와 원산만 이남의 지역을 확보하였다. }}</ref> 이로써 신라의 한반도 남부 통합이 이루어지게 되며, 이후 698년 [[발해]]가 건국되면서 발해와 함께 [[남북국 시대]]를 이루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