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47 바이트 추가됨,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 생애 ==
박영선은 1960년 1월 22일에 [[경상남도]] [[창녕군|창녕]]에서 태어났다. [[문화방송|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하였지만 얼마 후 [[기자 (직업)|기자]]로 전직하였고 뉴스데이트, 마감뉴스, 뉴스와이드, 주말 [[뉴스데스크]]의 앵커를 맡았다.
 
보도국 경제부장으로 재직하다가 2004년 초 MBC 선배인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에 의해 당 대변인으로 발탁되면서 정계에 진출했다. 방송기자와 앵커 경력으로 다진 대중적 인지도를 기반으로 [[열린우리당]]에 입당하여 [[대한민국 제17대 국회의원 선거|제17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경제 전문 기자 출신으로 재벌들의 과도한 경제력 집중과 탈법 경영을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개혁 소장파로 분류되었다.
 
2004년 5월 제17대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후 국회 [[대한민국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대한민국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회운영위원회]] 등에서 활동을 했다. 금산분리법을 소급 적용해야한다고 주장해 국내 최대 기업집단인 삼성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2008년 18대 [[민주당 (대한민국, 2008년)|민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구로구 을)에 출마해 당선되어 국회 [[대한민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로서 활약하면서 이명박 정부를 견제하는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하였다.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을 역임하였고, 2011년 5월 [[손학규]] 대표 2기 체제에서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민주당]] 정책위의장에 임명되었다.
== 논란 ==
=== 아들 미국 국적 ===
박영선의 아들은 한국·미국 이중국적자로서 24세 이전 출국을 이유로 2022년 말까지12월 31일까지 병역판정 검사를 연기하고 미국으로 출국했다.<ref>{{뉴스 인용 |제목=김연철 입, 박영선 국적, 최정호 집, 박양우 CJ… 청문회 ‘전운’ |url=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67598&code=11121100 |날짜=2019-03-15 |출판사=국민일보}}</ref> 박영선은 초등학생이었던 아들을 학비가 3,200만원에 달하는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고, 학비가 연간 4,000만원에 달하는 미국 대학까지 유학시켰다.<ref>{{뉴스 인용 |제목=곽대훈 "박영선 1년 생활비 4억6천만원? 정치판 SKY캐슬 의심" |url=http://www.meconom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88 |날짜=2019-03-18 |출판사=시장경제}}</ref>
 
=== 재산 축소신고 의혹 ===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박영선 부부의 합산 소득은 총 33억 원에 달하지만, 박영선이 신고한 '국회의원 재산변동 및 등록사항 공개 목록'상 재산 증가액은 9억9000여만 원에 불과하다.<ref>{{뉴스 인용 |제목='조윤선 씀씀이' 지적하더니…박영선, 연간 생활비 4억?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48&aid=0000269482 |날짜=2019-03-18 |뉴스=TV조선}}</ref> [[곽대훈]] 의원은 "소득액(33억 원)과 재산 증가액(9억9000여만 원)의 차액이 무려 23억 원에 달하는데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같은 기간 매년 평균 4억6000만 원, 한 달 평균 약 3800만 원을 사용했다는 것"이라며 "소득과 재산증가 금액이 차이가 나는 이유를 근거자료와 함께 상세히 해명하라"고 촉구했다.<ref>{{뉴스 인용 |제목=“박영선 소득·재산 비교해보니…年 씀씀이 4억6000만원 달해”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384757 |날짜=2019-03-18 |출판사=문화일보}}</ref>
 
=== 세금 지각 납부 ===
박영선의 남편은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변호사로, 2019년 청문회를 앞두고 43억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종합소득세 2천400여만원을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하루 전인 2019년 3월 12일 납부해 논란이 됐다.<ref>{{뉴스 인용 |제목=[단독] 박영선 장관 후보자 배우자 세금 수천만 원 뒤늦게 납부 |url=http://news.kbs.co.kr/news/view.do?ncd=4157335 |날짜=2019-03-14 |뉴스=KBS 뉴스}}</ref>
 
=== 차별금지법에 대한 종교편향 논란 ===

편집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