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7 바이트 제거됨 ,  6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보도국 경제부장으로 재직하다가 2004년 초 MBC 선배인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에 의해 당 대변인으로 발탁되면서 정계에 진출했다. 방송기자와 앵커 경력으로 다진 대중적 인지도를 기반으로 [[열린우리당]]에 입당하여 [[대한민국 제17대 국회의원 선거|제17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재벌들의 과도한 경제력 집중과 탈법 경영을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개혁 소장파로 분류되었다.
 
2004년 5월 제17대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후 국회 [[대한민국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 [[대한민국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 [[국회운영위원회]] 등에서 활동을 했다활동했다. 금산분리법을 소급 적용해야한다고 주장해 국내 최대 기업집단인 삼성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주장했다. 2008년 18대 [[민주당 (대한민국, 2008년)|민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구로구 을)에 출마해 당선되어 국회 [[대한민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로서 활약하면서 이명박 정부를 견제하는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하였다견제하였다.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을 역임하였고, 2011년 5월 [[손학규]] 대표 2기 체제에서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민주당]] 정책위의장에 임명되었다.
 
2011년 9월 [[오세훈]]의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 민주당 후보로 선출되었으나 무소속 서울시장 후보 [[박원순]]과의 단일화 경선에서 박원순이 야권 단일 후보가 되었다. 2012년 4월 19대 총선 때 3선에 성공했으며, 19대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이 되었는데 여성 최초이자 비 법조인 출신 위원장이 되었다. 국회 [[대한민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간사와 위원장을 역임하며 판결문 공개,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사법개혁에 앞장섰다. 특히 검경 수사조사권 조정을 통해 수사 개시권을 경찰이 가질 수 있도록 하였고, 경찰이 검사의 명령에 복종해야한다는 법조항에서 '명령'과 '복종'이라는 조항을 삭제하였다.

편집

53